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심현화의 15야드 깃대 공략하기
볼은 모래위에 살짝 놓여있다. 헤드를 충분히 오픈하고 자신있게 스윙하라.
장소_롯데스카이힐제주CC
정리_류화승 기자,
[골프한국] 벙커샷에서 거리 조절이 어려운 골퍼들에게 유용한 레슨이다.

문제점

파 4홀 세컨드샷에서 그린을 공략했지만 볼이 왼쪽으로 날아가 그린 옆 벙커로 빠졌다. 그린 근처 벙커샷에서는 거리 조절이 중요한데 서툴다. 벙커만 만나면 한 번에 탈출하지 못하고 1~2타를 허비한다.

해결책

볼이 모래 위에 살짝 놓여있는 상태로 핀을 공략해볼 만 하다. 핀과 거리 15야드 정도로 거리도 멀지 않다. 볼은 중앙보다 약간 왼발 쪽에 두고 체중은 양 발바닥 안쪽에 두어 단단히 하체를 고정한다. 페이스를 오픈한 다음 스윙 폭으로 거리를 조절하는 것이 관건이다. 백스윙 크기는 평소 두 배 정도를 생각하고 볼 뒤 모래를 자신있게 내리치면 된다.


스윙은 부드럽게

15야드 벙커에서는 짧은 거리에서 볼을 많이 띄워야 하기 때문에 볼 뒤의 모래를 얇게 퍼내는 스윙을 구사하도록 한다. 코킹을 과도하게 하는 것 보다는 상체 회전을 이용한 간결한 스윙으로 자연스럽게 볼을 맞히도록 한다. 홀과 거리가 15야드, 백스윙 크기는 평소 두 배 정도 거리를 생각하면 되기 때문에 30야드 스윙을 하면 된다.

볼 뒤에 볼 하나가 더 있다고 생각하고 그 지점을 자신있게 내리치되 스윙을 중간에 끊지 않고 피니시는 끝까지 유지한다는 생각으로 클럽을 휘두른다. 백스윙에서 피니시까지 헤드스피드를 유지한다고 생각하면 쉽다. 아마추어 골퍼들의 경우 벙커샷이 부담스러워서 백스윙이 좁아지고 급하게 다운스윙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여유를 가지고 왼팔을 곧게 뻗고 다운스윙을 한다.

스윙하는 동안 헤드업을 하지 않고 턱높이를 유지한다. 스윙 폭으로 거리조절을 하지만 상황에 따라 볼을 더 굴리거나 띄우기도 해야 하기 때문에 꾸준한 연습을 통해 벙커샷 감각을 익혀야 한다.


페이스는 오픈

볼이 벙커에 빠지긴 했지만 모래위에 살짝 올려져 있어 상황이 나쁘지 않다. 잘하면 벙커 탈출과 동시에 핀을 노려볼만 하다. 정확한 볼 컨텍이 벙커샷의 핵심이다. 자신있게 스윙하되 볼 뒤에 볼이 하나 더 있다고 생각하고 그 지점을 내리치면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볼 위치를 정확하게 해야한다. 중앙보다 왼발 쪽에 두고 모래 위 볼을 퍼 올리기 위해 페이스는 오픈한다. 스탠스 폭은 아이언샷 할 때와 동일하다.

페이스를 오픈한 것을 감안해 핀보다 약간 왼쪽을 보고 선다. 스윙 도중 몸이 흔들리는 것을 막기 위해 양발은 모래 속에 묻고 무릎은 살짝 구부려준 자세를 유지한다. 이때 볼을 많이 띄워야 한다면 자세는 조금 더 낮게 해주는 것도 팁이다.

체중의 중심은 양 발바닥 안쪽에 두어 하체를 더욱 단단히 고정한다. 양손은 왼허벅지 안쪽 가까이 두고 그립은 긴장하지 말고 가볍게 쥔다. 평소보다 조금 짧게 잡아 컨트롤이 용이하도록 한다. 시선은 볼에 고정한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