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그린 에지에서 거리감 익히기
잔디의 상태를 파악해야 거리 조절이 가능하다.
장소_롯데스카이힐제주CC
정리_황창연 기자,
[골프한국] 그린 에지에 볼이 놓였을 때 주저 없이 퍼트를 시도하지만 번번이 홀 가까이 붙이지 못하는 골퍼에게 유용한 레슨이다.

문제점

볼을 그린으로 올리지 못하고 거리가 살짝 부족한 에지에 떨어졌다. 라이는 나쁘지 않지만 이곳에서 퍼트를 시도하면 번번이 거리 조절에 실패한다. 때문에 2퍼트는 고사하고 3퍼트를 하기 일쑤다.

해결책

에지에서 퍼트를 시도한다면 평소와 같은 강도로 스트로크하기에는 다소 무리다. 에지에 자란 잔디의 저항이 생각보다 세기 때문이다. 이는 당연히 굴러가려고 하는 볼의 힘을 억제한다. 결과는 항상 나쁠 수밖에 없다. 따라서 평소보다 강한 스트로크를 하되 팔이 아닌 상체의 균형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


삼각형을 유지하라
퍼트에서 상체의 삼각형 유지는 수없이 들어왔던 말이다. 그래도 계속해서 강조되는 이유는 퍼팅 스트로크의 기본 중의 기본이기 때문이다. 특히 에지에서 퍼트할 때에는 평소보다 강한 스트로크를 의식하기 때문에 자신도 모르게 손에 힘이 들어가게 된다.

그러나 손에 힘이 들어가면 몸이 경직되고 유연한 상체의 움직임을 둔화시킨다. 상체의 균형이 무너져 삼각형이 깨짐은 물론이요, 시계추 동작도 할 수 없게 된다는 뜻이다. 따라서 양어깨와 손에 힘을 빼고 상체가 만들어낸 어깨와 팔, 손의 삼각형이 유지될 수 있도록 스트로크 한다. 또한 헤드는 지면을 따라 낮게 유지하고, 볼을 때리는 것이 아니라 헤드가 볼이 놓인 자리를 지나가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연결 동작으로 이어가도록 한다.


거리를 파악하라
에지에서 퍼트를 시도할 때 가장 중요한 부분이 거리 계산이다. 그리고 이 거리를 파악할 때 고려해야 할 점은 세 가지다. 에지에 자란 잔디의 길이와 결, 그리고 볼이 놓인 자리에서 그린까지의 거리다. 이 세 가지 경우에 따라 볼이 조금 혹은 매우 많이 홀 근처에 굴러가지 못하는 경우가 생긴다.

그린 위보다 잔디의 상태가 볼의 스피드를 결정하는게 더 큰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즉 잔디가 길고 역결이라면 볼이 저항을 많이 받아 약하게 굴러가겠지만, 반대로 순결이라면 스피드가 증가할 수 있다. 잔디의 상태에 따라 거리가 달라진다는 뜻이다.

따라서 이러한 점을 고려해 평소보다 조금 큰, 혹은 매우 큰 스트로크가 필요하다. 주의할 점은 그립이다. 스트로크의 변화를 의식해 그립을 강하게 쥐는 경우가 생기는데 이는 볼을 굴리는 것이 아니라 때리는 결과를 만들어 오히려 거리와 방향성 모두 잃는 결과를 만들 수 있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