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정재은의 아이언으로 어프로치샷하기
손목을 고정해야 원하는 샷이 가능하다.
장소_롯데스카이힐 제주CC
정리_황창연 기자,
[SWING SEQUENCE]
[골프한국] 그린 주변에서 어프로치샷을 할 때면 항상 52。 웨지를 꺼내 들고 홀 근처로 보내려고 하는 골퍼에게 유용한 레슨이다.

문제점

비교적 넓은 그린의 뒤쪽 끝 지점에 홀이 위치해 있다. 온그린을 위해 자신 있게 클럽을 휘둘렀지만 그린 앞의 워터해저드만 간신히 넘겼을 뿐, 볼은 그린 앞 에지에서 멈췄다. 볼을 살짝 띄워 홀까지 굴리자니 오르막경사가 부담스럽고, 그렇다고 홀 근처에 떨어뜨리자니 턱없이 지나칠까 봐 두렵다.

해결책

탄도 높은 샷으로 볼을 홀 근처에 떨어뜨려 멈출 수 있게 한다면 좋겠지만, 그런 고급 기술은 웬만큼 숙달이 된 골퍼가 아니고서야 쉽게 구사하기 어렵다. 또한 탄도나 거리 조절에 실패했을 때 돌아오는 치명적인 스코어도 감수할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이러한 경우에는 클럽 선택이 성공의 열쇠다. 지금까지 사용했던 웨지를 버리고 로프트가 보다 적은 아이언으로 가볍게 어프로치샷을 한다면 보다 쉽게 홀까지 볼을 굴려 보낼 수 있다.


왜 아이언인가

웨지가 아닌 아이언으로 어프로치하는 경우는 단순하다. 웨지보다 적은 로프트를 이용하기 위해서다. 보통 그린 뒤쪽에 홀이 위치해 있어 그린 앞에서 뒤까지 굴려 보내야 할 거리가 많이 남아있거나, 그린이 오르막경사일 때, 혹은 볼에 스핀을 적게 줘 잘 굴러가게 만들고 싶을 때 아이언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아이언의 적은 로프트 각도가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아이언으로 어프로치샷을 하면 볼을 낮고 짧게 띄워 홀까지 굴러가게끔 하는 데 효과적이다.


어디로 보낼 것인가

웨지든, 아이언이든 클럽의 종류는 중요하지 않다.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할 것은 ‘볼을 어디에 떨어뜨려 어떻게 보내야 홀에 붙일 수 있는가’ 이다. 자신이 때린 볼이 처음에 떨어질 자리, 즉 캐리로 얼마나 보낼지 정하는 것이 첫 번째 숙제다. 그리고 볼이 떨어진 지점에서 홀까지 얼마나 굴려 보낼지를 따진다. 이때 왼발을 살짝 여는 오픈스탠스로 서는 경우도 있지만 중요한 것은 클럽페이스의 방향이다. 자신이 떨어뜨리고자 하는 방향과 클럽페이스가 향하고 있는 방향이 정확히 일치하는지 확인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어드레스 때 주의해야 할 점은 아이언의 로프트각을 그대로 살려 볼을 때릴 수 있는 준비 자세를 취해야 한다는 점이다. 따라서 스탠스는 어깨너비 보다 좁게 서고, 볼은 오른쪽(오른발 엄지)에 둔다. 이렇게 하면 클럽이 지나가면서 자연스럽게 볼을 맞혀낼 수 있다. 또한 몸과 볼 사이가 너무 멀지 않도록 한다. 몸과 볼 간격이 너무 멀면 스윙할 때 헤드가 열리고 닫히는 정도가 커지게 되고, 이는 곧 미스샷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립은 강하게 잡는 것보다 부드럽게 잡아 많은 힘이 클럽에 전달되지 않도록 한다.


어떻게 칠 것인가

스윙의 핵심은 손이다. 그리고 가장 조심해야 할 곳은 손목이다. 다시 말해 몸은 흔들리지 않도록 최대한 고정하고, 손을 이용해 스윙한다고 생각하면 좋다. 이때 손목은 움직이지 않도록 한다. 퍼팅스트로크 하는 느낌으로 헤드가 지면을 따라 낮게 움직일 수 있도록 쓸어치는 것도 방법이다. 만약 손목을 사용하게 되면 클럽에 가속이 붙어 헤드가 앞으로 나가는 현상이 생긴다. 볼은 뜨게 되고 거리 조절 역시 실패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손으로 스윙하되 손목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아이언 어프로치샷에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