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김형성의 경사면에 따른 페어웨이우드샷
실전에서 흔히 겪을 수 있는 네 가지 라이 상황에서 정확한 임팩트를 구사하는 방법.
장소_마이다스밸리GC
정리_성승환 기자,
문제점

[골프한국] 페어웨이의 언듈레이션이 심한 국내 골프 코스에서는 연습장 매트와 같은 이상적인 라이에서 샷을 할 기회가 그리 많지 않다. 다시말해 평탄한 라이보다는 경사면에서 스윙해야 할 일이 많다는 것이다. 하지만 경사면에서 볼을 맞히는 데 급급하다 보니 제대로 된 샷을 구사할 수 없고 평소와 같은 스윙을 구사하자 뒤땅, 토핑, 슬라이스, 훅 등 최악의 결과가 기다리고 있다.

해결책

우선적으로 라이 상황에 따른 정확한 스윙 방법을 인지할 필요가 있다. 필드에서 가장 흔하게 접할 수 있는 네 가지 라이 컨디션에서의 스윙 테크닉을 잘 익히면 어떤 상황에서도 정확한 임팩트를 이끌어낼 수 있다. 모든 경사면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것은 안정적인 하체를 토대로 만들기 위해 평상시 스윙보다 스탠스를 좀 더 넓히는 것과 강한 풀스윙을 하지 않는 것이다.


왼발 오르막, 한 클럽 길게 선택

지면 경사에 의해 클럽 로프트가 자연스럽게 커져 결과적으로 탄도는 높아지지만 샷거리는 짧아진다. 따라서 한두 클럽 길게 선택하고 그립을 짧게 잡는다. 볼 위치는 평소보다 볼 반개 정도 왼쪽으로 두고 양 어깨를 경사면과 평행하게 어드레스한다. 어깨를 그냥 수평으로 하면 임팩트 시 뒤땅을 치게 될 것이다. 또 에이밍을 약간 오른쪽으로 한다. 경사 때문에 클럽이 약간 닫히거나 스퀘어한 상태에서 임팩트 될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왼발 내리막, 한 클럽 짧게 선택

왼발 오르막 상황과 반대로 임팩트 시 경사에 의해 클럽 로프트가 자연스럽게 적어져 탄도는 낮아지지만 샷거리와 런은 늘어난다. 따라서 한 클럽 짧게 선택하는 것이 좋고, 볼 위치는 약간 오른쪽, 여기서도 마찬가지로 양 어깨를 경사면과 평행하게 어드레스하고 스윙한다. 그렇지 않으면 어김없이 뒤땅이 발생할 것이다. 왼발 내리막에서 볼을 띄우고자 한다면 임팩트 후 클럽 헤드가 지면의 경사를 따라 낮게 릴리스돼야 한다는 점을 명심하자.


발끝 오르막, 체중 쏠림 주의

이 상황에서는 기본적으로 클럽을 짧게 잡고 볼과 몸 사이의 간격 유지에 신경 써야 한다. 또한 발가락 쪽에 체중을 실어 밸런스를 유지하고 타깃의 오른쪽을 겨냥한다. 김형성은 “경사진 지면과 자신의 스윙 플레인이 같은 라인으로 평행하게 움직인다는 느낌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발끝 내리막, 무릎을 이용하라

체중이 앞으로 쏠려 볼을 덮어 치거나 뒤땅이 발생하는 것을 최우선적으로 조심해야 한다. 볼이 낮은 위치에 있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몸을 웅크리는 자세를 취할 수밖에 없는데,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 발뒤꿈치 쪽에 체중을 실어야 한다. 또 웅크린 자세에서는 몸을 회전하기가 어려운데, 무릎을 유연하게 이용하면 그것을 보완할 수 있다. 볼이 우측으로 출발하는 조건 때문에 타깃의 왼쪽을 겨냥해 스윙해야 하는 것도 잊지 않도록 한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