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엉덩이에서 파워를 만들어낸다
[골프한국] 1990년대에 나온 그 유명한 ‘X-팩터’ 스윙 이론에 따르면 백스윙 때 엉덩이에 비해 어깨 회전을 더크게 가져갈수록 다운스윙 때 사용할 에너지를 더 많이 비축할 수 있다. 이는 사실이긴 하지만 엉덩이에 대해 어깨를 더 크게 뒤로 틀어줄 수 있는 뛰어난 유연성을 갖추고 있을 때만 가능하다. 대부분의 골퍼에게 그런 동작은 쉽지가 않다.

좀 더 쉽게 파워를 증대시킬 수 있는 방법은 백스윙 때 엉덩이를 자유롭게 틀어주는 것이다. 오른 무릎을 유연하게 구부려준 상태로 유지하며 마치 궁수가 활시위를 당기듯 허리띠의 버클을 자신의 뒤쪽으로 틀어주도록 한다. 오른엉덩이를 더 많이 틀어줄수록 상체도 더 많이 틀어줄 수 있다. 그러면 다운스윙 때 엉덩이를 더 빠른 속도로 풀어놓을 수 있다. 이는 헤드스피드를 높여 드라이버샷을 더 멀리 때려낼 수 있도록 해준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