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김혜윤의 일정한 스트로크를 만드는 비결
손과 눈, 몸이 일정한 스트로크를 만든다.
장소_롯데스카이힐제주CC
정리_황창연 기자,
그린 위에서 볼을 굴리기만 하면 홀을 이리저리 피해가는 골퍼에게 유용한 레슨이다.


문제점

티잉그라운드와 페어웨이에서 때리는 볼은 원하는 방향으로 항상 일정하게 날아간다. 그런데 그린 위에서 볼을 굴리면 전혀 엉뚱한 방향으로 향한다. 단순히 그린을 잘못 읽은 것이 아니라 원하는 방향으로 보내지 못하고 있다.

해결책

퍼터 헤드가 다니는 길, 즉 스트로크가 일정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퍼트는 아주 섬세한 손의 감각과 정확한 시선, 상체의 큰 근육이 만들어내는 결과물이다. 때문에 볼을 바라보는 눈과 퍼터를 잡은 그립, 그리고 근육의 움직임을 통한 바른 길이 일정한 스트로크를 만드는 핵심이다.


그립은 살포시

퍼터의 그립을 잡는 감각은 퍼팅의 성공을 좌우하는 열쇠다. 수많은 골퍼들이 자신만의 감각을 익히기 위해 고민하고 그립 법까지 바꾸는 이유가 여기 있다. 어떠한 그립 법을 선택하든 그립을 잡는 힘은 강해선 안 된다. 그립에 힘이 들어가면 온 몸, 특히 상체가 경직돼 뻣뻣한 스트로크가 만들어진다. 결국 정확한 임팩트를 만드는 것은 불가능하게 된다. 따라서 그립은 잡는 것이 아니라 살포시 쥐도록 한다. 상대방이 퍼터를 빼내었을 때 빠져나가는 정도의 힘이다. 가령 작은 새를 손에 쥐었을 때 체온과 심박수가 느껴질 수 있을 만큼 살포시 쥐는 것이다.


시선은 정확하게

볼을 정확하게 보는 것 역시 일정한 퍼팅스트로크를 만드는 비결이다. 셋업을 했을 때 볼을 바라보는 방향이나 위치에 따라 스트로크가 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단 목표 방향을 결정했다면 눈은 정확히 볼을 바라보고 있어야 한다. 이때 볼은 왼쪽 눈 바로 아래가 좋다. 퍼터의 헤드가 볼에 정확히 임팩트되는 지점이 바로 왼쪽 눈 아래이기 때문이다. 또한 볼이 홀을 향해 굴러가는 것을 보기 위해 무의식적으로 머리를 드는 실수가 많으므로 스윙이 끝날 때까지 머리는 고정한다.


헤드가 지나가도록

대부분의 골퍼가 오해하고 있는 것 중의 하나가 헤드로 ‘볼을 때린다’고 생각한다는 점이다. 그러나 이런 생각은 처음부터 잘못된 시작이다. 볼을 때린다는 생각은 그립에 힘을 가하게 만들어 처음 생각했던 헤드의 길을 벗어나는 원인이 된다. 퍼터의 헤드는 처음 생각했던 길을 그냥 지나가면 된다. 임팩트 때 특별히 힘을 가할 필요도 없고, 일부러 때릴 필요도 없다. 헤드가 지나가는 길에 볼이 놓여있다고 생각하면 된다. 수없이 강조되고 있는 시계추 동작이나 상체의 삼각형 유지가 바로 이 때문이다. 상체의 큰 근육을 통해 헤드가 자연스럽게 지나가는 동작을 만들어내는 과정이라 할 수 있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