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자로 잰 듯 퍼트하기
홀을 겨냥해 강하게 스트로크하는 것보다 마치 자로 잰 듯 홀에 볼을 떨어뜨리는 퍼트의 장점이 많다. 특히 홀을 빗나갔을 때 먼 거리를 되돌아오는 퍼트를 할 일이 없다. 느린 속도로 퍼트를 하기 때문에 볼은 홀의 가장자리를 돌아나가기 보다 가장자리에서 홀 속으로 빨려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

타이거 우즈를 포함해 대부분의 프로 골퍼들이 이런 식의 퍼팅 스트로크를 채택하는 것도 그런 이유에서이다. 이러한 접근 방법을 효과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중심타점의 위치를 파악한다
자로 잰듯이 하는 퍼트의 경우, 이상적인 속도는 실패를 하더라도 볼이 홀 뒤쪽으로 45cm 이상 지나치지 않고 멈추는 것이다. 이 얘기는 볼이 홀에 도달할 때쯤 속도가 줄어들어야 한다는 뜻이다. 이러한 속도의 퍼트를 익히려면 볼을 항상 페이스의 중심타점으로 때려야 한다. 이를 익힐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는 중심타점의 좌우로 일회용 밴드 2개를 붙이고 연습을 하는 것이다. 이 경우 볼을 일회용 밴드 부분으로 때리면 원하는 거리의 절반밖에 갈 수가 없다. 하지만 일관성 있게 페이스 중심에 맞히면 정확한 속도를 파악하면서 많은 퍼트를 그대로 성공시킬 수 있다.


머리를 계속 고정시켜 준다
퍼팅 스트로크를 하는 동안 몸을 많이 움직이면 움직일수록 페이스를 직각으로 유지하며 볼을 중심에 맞히기가 더 어려워진다. 일찍 고개를 드는 습관을 나쁘게 보는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고개를 들면 어깨가 오픈돼 퍼트가 의도한 방향에서 벗어나는 원인이 된다. 머리를 계속 고정시켜 고개를 드는 것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볼의 아래쪽에 동전 하나가 놓여있다고 상상하고 전방 스트로크 때 헤드의 뒷부분이 동전을 지나칠 때까지 머리를 움직이지 않는 것이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