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볼을 일정하게 보내기 위한 기본기
정확한 스윙 동작을 하나하나 올바르게 익히면 실수 없는 일정한 샷이 가능하다.
정리_황창연 기자,
장소_포천힐스CC
이상희/ JGTO, KPGA 투어 프로, 호반건설, 이안폴터 디자인, 캘러웨이, 2012 KPGA 투어 대상, KPGA 선수권 우승
SWING SEQUENCE
스윙이 매번 달라져 샷이 안정적이지 못하고, 심지어 동작을 취할 때마다 자세가 바뀌는 골퍼들에게 필요한 레슨이다.

문제점

골프를 혼자만의 방법으로 스스로 익혀 올바른 자세를 정확히 이해하지 못했다. 심지어 어드레스 조차도 제대로 취했는지 의문점이 들 때가 있다. 그냥 편한 대로 클럽을 휘둘렀을 뿐인데 매번 스윙이 달라지고 볼의 방향도 일정하지 않다. 분명 다른 골퍼들의 동작을 따라 하는 것 같은데 결과는 늘 불안하다.

해결책

스윙이 늘 불안하다면 아직 자신만의 스윙 동작이 정확하게 만들어지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 골프 스윙은 눈 깜짝할 사이에 이뤄지지만, 동작 하나하나를 정확히 따져보면 다 법칙이 있고, 정확한 자세가 필요하다. 특히 다른 샷과 달리 드라이버샷은 매우 강력한 파워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한 순간의 실수는 낭패를 초래한다. 따라서 부분 동작을 정확하게 익혀 몸을 익숙하게 만들고, 점차적으로 스윙스피드를 향상시켜야 한다. 이상희가 선보이는 동작은 볼을 일정하게 보낼 수 있는 루틴과 기본 자세다. 이것만 확실히 따라 하면 더 이상 드라이버샷의 실수는 없을 것이다.

이 연습 방법의 목표
● 일정한 스윙 만들기
● 부분 동작 정확하게 익히기
● 실수 줄이기


목표 지점에 집중력을 높인다

목표 설정부터 그립, 준비 자세 등 스윙에 들어가기 전 일정하게 이뤄지는 루틴은 성공적인 샷을 위한 몸풀기 단계다. 또한 정확한 목표 지점 설정을 위해 반드시 해야 할 필수행동 중 하나다. 특히 골퍼가 심리적인 안정을 찾는 데 가장 큰 도움을 얻는 방법이기도 하다. 익숙한 행동이 긴장을 없애주고 연습 때의 리듬과 템포를 살려 훌륭한 샷으로 연결시켜 주기 때문이다. 여기에 목표 지점에 대한 집중력을 높게 해 성공적인 샷 결과를 만들어준다.



1단계: 먼저 클럽은 팔의 연장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어드레스에서 백스윙과 다운스윙, 폴로스루까지 클럽과 함께 한 동작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한다.

2단계: 목표 지점을 설정한 뒤 목표물과 볼에 가상의 일직선을 그리고 볼 뒤에 페이스를 직각으로 만든다. 페이스를 볼과 목표 지점의 일직선을 향해 직각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3단계: 목표 지점을 다시 한번 확인하고 페이스와 직각이 됐는지 확인한다. 이어 볼 위치를 확인하며 스탠스를 적당히 벌려 단단한 지지대를 만들 준비를 한다.

4단계: 어드레스를 취하고 목표물을 또 다시 확인한다. 볼은 왼발뒤꿈치 안쪽에 두고, 양팔에 힘을 빼 그립을 가볍게 잡는다. 왼팔은 여전히 클럽의 연장선이다.


안정적인 자세로 준비를 마친다

아마추어 골퍼라면 수없이 들어봤을 만한 조언이 어드레스의 중요성이다. 그럼에도 계속해서 어드레스를 강조하는 것은 샷의 성공 여부는 여전히 여기에 있기 때문이다. 반대로 실패도 어드레스에서부터 시작된다. 드라이버샷의 경우 특히 더 그렇다. 기본 중의 기본인 어드레스만 정확히 익히면 샷에 대한 결과는 이미 나온 것이나 마찬가지다.



머리와 시선: 스윙이 끝날 때까지 머리는 고정하고 볼을 끝까지 주시한다. [주의] 머리와 시선이 움직이면 어떠한 경우든 미스샷의 첫 단계다.

그립: 가볍게 쥔다. 그립 법은 다양한 방법이 있지만 자신의 스타일에 맞춰 잡으면 된다. [주의] 그립을 세게 쥐면 몸 전체가 긴장하게 된다.

양팔: 편하게 늘어뜨린다. [주의] 양팔이 긴장해 뻗뻗해지면 스윙 전체 리듬이 깨진다.

무릎: 살짝 구부린다. 어깨와 무릎이 일직선상에 놓이도록 한다. [주의] 일어서 있거나 너무 구부리면 스윙아크에 변화가 생긴다.

스탠스 폭:자신이 안정적이라고 생각하는 만큼. 보통 어깨너비보다 살짝 넓게 서면 된다. 스탠스 안쪽이 양어깨의 바깥쪽 정도면 충분하다. [주의] 너무 넓거나 좁으면 스윙의 안정적인 지지대 역할을 하지 못한다.

볼 위치: 왼발 뒤꿈치 안쪽. [주의] 볼을 지나치게 왼쪽에 두면 스윙 도중 체중이 오른쪽으로 쏠릴 수 있다. 반대로 너무 오른쪽에 두면 스윙의 최저점에 볼을 맞히지 못해 필요한 탄도를 확보하지 못하게 된다.

전체 자세: 가능한 편안하게 그리고 일직선이 되도록 선다. [주의] 일직선이 무너져서는 안 된다. 너무 구부리거나 웅크리지 않고, 한쪽 방향으로 기울어져서도 안 된다.


상체를 틀어 역동적인 자세를 만든다

아마추어 골퍼들이 백스윙을 시작할 때 만들어내는 잘못된 동작이 팔이다. 대부분 팔에 의존해 클럽을 들어올리기 때문에 코킹이 일찍 되고 가파른 스윙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때문에 페이스에는 볼의 흔적이 여기저기 묻어나면서 일정한 임팩트에 실패하고 만다. 백스윙을 할 때는 클럽을 뒤로 빼냄과 동시에 상체를 뒤로 튼다. 이때 상체는 팔이 아닌 어깨를 이용해 뒤로 돌리고 클럽은 최대한 지면을 따라 천천히 이동시킨다. 왼어깨를 밀어낸다고 생각하면 도움이 될 것이다.


불필요한 동작을 없앤다

다운스윙을 시작해 임팩트에 이를 때까지는 소위 말하는 간결한 동작이 필요하다. 다시 말해 백스윙톱에서 다운스윙을 시작했다면 더 이상의 동작은 필요하지 않다. 작은 동작은 없애고 상체와 하체가 조화를 이뤄 다운스윙을 도우면 된다. 이때 상체와 하체 어느 하나 먼저 회전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물론 하체를 기반으로 상체가 하체를 따라 회전하는 것이 보통이지만 분명한 사실은 상·하체가 조화를 이뤄 임팩트 순간에는 동시에 도달해야 한다는 점이다. 만약 상체 혹은 하체가 미리 회전한다면 결과는 분명 훅이나 슬라이스가 될 것이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