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아마추어 골퍼들의 고민 ‘올바른 아이언샷’
아이언샷만 하려들면 어깨에 힘이 잔뜩 들어간다. 다운블로샷을 제대로 이해하는 것이 먼저다.
장소_스카이72GC
정리_류화승기자,
SWING SEQUENCE
김미현/ 김미현골프월드, LPGA 투어 통산 8승
롱, 미들, 쇼트아이언 번호에 따른 정확한 볼의 위치부터 점검하고 클럽을 휘두르는 것이 아니라 오른다리 쪽으로 끌고 내려오는 다운블로샷을 익히자.

문제점

아마추어 골퍼들은 자신 없는 상황에 맞닥뜨리면 성급한 마음이 앞선다. 마음처럼 날아가지 않는 아이언샷도 마찬가지다. 힘껏 내려치지 못하거나 미스샷을 연발하기 일쑤다.

해결책

아이언 번호에 따라 올바른 위치에 볼을 놓는다. 볼을 띄우려는 욕심에 팔을 쓰거나 일찍 손목을 푸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미스샷을 부른다. 올바른 체중이동과 손목의 코킹을 임팩트 직전까지 유지하는 것을 잊지 말자. 스윙하는 내내 시선은 볼을 향하고 무릎 높이는 일정하게 유지한다.


정확한 볼 위치와 빈 스윙부터

아이언샷이 마음처럼 되지 않는다고 푸념하는 아마추어 골퍼들에게 조언을 부탁했더니 김미현은 “어드레스 시 볼을 올바른 위치에 놓았는지 확인부터 해보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기본을 무시하고 볼을 띄우려고만 하다 보니 어렵게 느껴지는 것”이라며 “아이언은 거리보다는 정확성을 위한 클럽이기 때문에 평소 연습하면서 자신의 클럽별 거리를 잘 알고 번호를 선택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왜글로 긴장을 풀고, 타깃을 정확하게 에이밍하고, 볼 위치를 확인하는 습관이 아이언샷 성공의 지름길이다. 볼 위치는 롱아이언의 경우 중앙보다 왼발, 쇼트아이언일 경우 중앙보다 오른발, 미들 아이언의 경우 중앙에 볼을 둔다. 페이스는 목표방향과 직각으로 두고 스탠스는 어깨너비 정도로 벌린다. 체중 역시 양발에 균등하게 둬 몸의 밸런스를 맞춘다. 그립은 손안에 클럽이 돌아다니지 않을 정도의 악력으로 쥐면 된다.

아이언샷은 헤드가 지면보다 먼저 볼을 맞혀야 하는 다운블로샷을 구사해야 한다. 샷을 하기 전에 볼 뒤에서 빈 스윙을 하면서 볼의 임팩트 지점을 머리에 그려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때 어드레스 때 만든 척추각도가 그대로 유지되고 있는가도 체크해 보고 실전에서 주의하도록 한다.


올바른 체중이동과 손목 코킹

아이언샷을 잘하기 위해서는 다운블로샷을 바르게 이해하고 연습하는 것이 먼저다. 내리치라고 해서 일부러 손목을 쓰거나 볼을 띄우기위해 퍼 올리는 동작은 금물이다. 아이언 로프트를 믿고 내리치면 볼은 저절로 포물선을 그린다. 하체로 스윙을 리드하되 스윙 리듬을 생각하면서 샷을 하면 보다 안정적인 샷을 할 수 있다. 스윙 크기는 자신이 컨트롤 할 수 있는 최대한으로 한다. 무리하게 몸을 꼬다 보면 스윙축이 무너지는 오류를 범하기 쉽기 때문이다.

다운블로샷은 예각으로 볼을 하향 타격하는 것인 만큼 테이크어웨이 시 헤드가 먼저 출발하고 코킹 역시 빨리 만들도록 한다. 그리고 임팩트 직전까지 코킹을 유지하는 것이 포인트다. 그래야 일관성 있는 샷을 구사할 수 있다. 다운스윙 시 클럽은 휘두르는 것이 아니라 오른다리 쪽으로 클럽을 끌고 내려온다.

오른팔꿈치는 스윙하는 내내 몸통에 밀착시키는 것도 잊지 말자. 볼을 띄우려는 욕심에 손목을 먼저 풀거나 팔을 사용해 볼을 퍼 올리는 경우 미스샷이 발생한다. 폴로스루 시 오른다리는 목표를 향해 밀어주고 왼다리는 바로 앞에 벽이 있다고 생각하고 단단히 지면을 딛고 지탱한다. 이때 헤드는 타깃방향을 가리키도록 한다.

김미현은 “아마추어 골퍼들의 경우 임팩트 이후 자세가 무너지는 경우가 많다. 시선은 임팩트 이후에도 볼이 있던 자리를 보고 있고 무릎 높이는 일정하게 유지한다. 양손은 타깃을 향해 뻗어주되 손은 일부러 사용하지 않는다. 스윙축이 무너지거나 손을 쓰는 행동은 정확성과 방향성을 모두 저해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