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장 운동에 좋은 요가 동작
서구화된 식생활, 스트레스에 위협받는 우리의 장 건강, 제시카가 알려주는 요가 동작으로 건강한 장을 되찾자.
의상_헤드(HEAD)
진행_류화승 기자,
제시카(최현정)/ 더블유요가 대표, 18세 요가 입문, 다수 CF에 출연, 스타강사로 활약 중.
요가 무드라
무릎 꿇고 앉은 상태에서 양손은 바닥을 짚고 손 사이에 머리 정수리를 댄다. 이때 양무릎의 너비는 골반너비로 벌린다. 양손을 등 뒤에서 깍지를 낀다. 목이 불편하다면 그 상태에서 자세를 유지한다. 숨을 들이마시고 내쉬면서 어깨를 등 뒤로 보낸다. 7회 호흡을 반복한 뒤 제자리로 돌아온다. 이 동작은 어깨의 뭉친 근육을 마사지 하는 효과와 함께 소화기와 연결되는 근육과 장의 긴장을 이완시켜 준다.


앉아서 척추 비틀기
바르게 앉아서 왼무릎을 세우고 오른발끝은 앉은 왼엉덩이 옆쪽에 둔다. 골반이 많이 틀어지거나 복부비만인 분들은 왼무릎을 세우고 반대 다리는 앞으로 쭉 펴도 좋다. 들이마시는 숨에 척추를 바르게 세우고 오른팔을 왼다리 바깥쪽으로 가져가 오른무릎을 잡는다. 왼팔은 왼엉덩이 뒤쪽 바닥을 짚는다. 천천히 호흡과 함께 상체를 비틀어 준다. 5회 호흡을 반복하면서 자세를 유지한 뒤 반대쪽도 같은 방법으로 하면 된다. 이 동작은 척추의 배열을 바르게 하고, 몸속 노폐물을 배출하는 데 효과적이다. 호흡을 통해서 장의 연동운동을 도와준다.


서서 옆으로 상체 기울기
양발을 1m 혹은 그 이상 조금 더 벌린다. 먼저 오른발끝은 바깥쪽으로 90° 각도로 열고, 양팔을 어깨 높이에서 양 옆으로 쭉 뻗는다. 숨을 깊이 들이마시고 천천히 내쉬면서 골반을 왼쪽으로 밀어주고 상체는 오른쪽으로 밀어내며 천천히 기울인다. 손끝으로 발 바깥쪽 바닥을 짚거나, 유연성에 따라 정강이를 잡는다. 이때 시선은 위로 뻗은 손끝을 바라보고 왼팔은 12시 방향으로 오른팔은 6시 방향으로 뻗는다. 자세를 유지하면서 등이 구부러지지 않도록 한다. 7~10회 호흡 후 천천히 배에 힘을 주고 양다리로 바닥을 내딛으면서 상체를 일으킨다. 반대쪽도 같은 방법으로 하면 된다. 이 동작은 내분비선을 자극해 호르몬의 균형을 맞춰 주며, 위경과 간경을 자극해 소화력과 장운동에 도움이 된다. 또한 하체의 순환을 원활하게 만들어 준다.


두 팔 뻗어 호흡하기
바르게 앉은 상태에서 들이마시는 숨에 양팔을 하늘위로 뻗는다. 이때 어깨와 등이 굽지 않도록 척추를 바르게 세운다. 천천히 깊은 호흡을 10~15회 정도 반복한다. 이 동작은 가슴을 활짝 펴 호흡함으로써 늑간근의 움직임을 활성화 시키고 장 기능 활성에도 도움을 준다.


뒤로 합장해 호흡하기
바르게 앉아서 양팔을 앞으로 뻗었다가 등 뒤로 보낸 다음 양손으로 합장한다. 이때 합장이 어렵다면 양손을 엇갈리게 해 반대편 팔꿈치를 감싸줘도 좋다. 자세를 유지하면서 5~10회 깊은 호흡을 반복한 후, 자세를 풀어 호흡한다. 이 동작은 바르지 못한 자세를 잡아주고 깊은 호흡을 유도해 심폐 및 장 기능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