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올바른 연습의 시작과 확실한 그립법
과녁을 신경 쓰지 않는 올바른 연습과 적절한 그립 악력을 유지하는 법.
정리_성승환 기자,
장소_반트 스포츠센터
과녁 위치에 구애받지 말자- 정면의 과녁이 나타내는 거리와 위치에 현혹될 필요 없이 볼을 낮게 보내는 연습을 하자. 이는 클럽을 지나치게 들어 올리는 자세를 바로잡아 줄뿐만 아니라 이상적인 체중 이동의 느낌도 가질 수 있다.
이현호 /SBS골프 아카데미, 반트 스포츠센터
타석부터 그물망 끝의 거리가 그렇게 길지 않은 시내 연습장에는 그물망 정면에 과녁을 붙여놓고 아마추어 골퍼들의 샷거리 향상 욕구를 자극하곤 한다. 그리고 그 과녁을 맞히거나 더 높은 위치로 볼을 보내기 위해 사력을 다한다. 이때 스윙의 형태가 바뀌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는데, 결국 볼을 띄우는 것은 골퍼가 아닌 클럽이 도맡는 일이라는 것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볼을 높게, 멀리 보내려는 의도적인 스윙은 클럽이 지면과 볼 사이로 접근할 때 뒤땅이 많이 발생하고, 자꾸 클럽 페이스가 들리는 현상을 초래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볼을 낮은 탄도로 보내려는 연습을 해보자. 이 연습법은 여러 가지 의미가 있다. 우선 불필요한 상체 움직임이 줄다보니 하체를 이용한 체중 이동이 원활해지고, 허리 통증으로 고생하는 골퍼들에게도 통증 완화에 좋다. 이현호 프로의 말이다. “볼을 낮은 탄도로 보내려고 노력하면 클럽을 절대 들어 치거나 지나치게 걷어 올리는 동작이 없어진다.”

이현호 프로의 추가 팁은 그립. 핵심은 왼손의 세 손가락(소지, 약지, 중지)에 견고한 힘을 가하는 것이다. 이현호는 “그립이 형편없으면 결과적으로 뒤땅이 많이 발생하고 코킹이 너무 빨리 풀리기도 한다”며 세 손가락을 견고하게 유지하는 것은 백스윙 톱에서 손목의 움직임으로 클럽 페이스가 스윙 플레인과 평행하지 않게 되는 것도 잡아준다”고 말했다.

다운스윙 시 딜레이히트 등의 지연 동작을 할 때 그립 끝을 끌고 내려와야 하는데, 이걸 놓치고 검지나 엄지로 샤프트나 헤드에 불필요한 움직임을 만들 수도 있다. 이현호 프로는 “손이 작아 클럽을 완벽하게 컨트롤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골퍼들에게 더욱 중요한 부분”이라며 귀띔했다.


세 손가락의 악력을 강하게 유지
그립은 무조건 힘을 빼야 한다는 의식이 지배적인데, 적당한 힘은 반드시 필요하다. 사진과 같이 정면에서 봤을 때 5~10°의 각을 만들어주고 손바닥이 지면을 향하게 한다. 이때 손가락을 하나하나 움직이면서 감각을 살려 소지, 약지, 중지 세 손가락에 힘을 줘서 그립을 잡는다. 이래야만 클럽을 강력하게 끌고 내려올 수 있는 임팩트와 정확한 스윙 플레인 유지가 가능하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