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턱이 높은 벙커 탈출법
가파른 코킹으로 과감하게 스윙하라.
정리_류화승 기자,
장소_힐드로사이CC
김세영/ KLPGA 투어 프로, 미래에셋, 롯데마트여자오픈 우승, 상금랭킹 12위(8월19일 현재)
벙커의 상황에 따른 대처법을 모르는 골퍼들에게 유용한 레슨이다

문제점

야심차게 시도한 세컨드샷이 그린 앞 벙커에 빠졌다. 볼의 상태는 나쁘지 않은데 벙커 턱이 높아 그린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 아마추어 골퍼들에게 턱이 높은 벙커는 부담 그 자체다.

해결책

벙커에만 들어가면 정신이 혼미해지는 골퍼들이 많은데 이는 기본기가 약하기 때문이다. 평소에 연습을 많이 하면서 자신감을 기르는 것이 급선무다. 상황에 따른 정확한 셋업을 한다. 그리고 탈출에 급급해 자꾸만 성급해지는 마음을 가다듬자. 연습한대로 자신 있게 내리치면 된다.


볼은 중앙에서 약간 왼쪽

턱이 높은 벙커는 첫째도 둘째도 탈출이 우선이다. 턱이 높은 벙커에서 안전하게 볼을 벙커 밖으로 탈출시키려면 높은 탄도의 샷을 구사해야 한다. 볼을 높이 띄우기 위해 볼의 위치는 왼발 뒤꿈치 선에서 볼 한 개 정도 안쪽에 둬 확실하게 모래를 먼저 때려낼 수 있도록 한다. 스탠스 폭은 평소보다 조금 넓게 서고, 경사를 감안해 목표 지점보다 조금 왼쪽을 겨냥한다. 이렇게 하면 아웃사이드인의 스윙 궤도가 만들어져 페이스가 볼 아래 모래를 파고들면서 볼을 더 쉽게 띄울 수 있다. 볼을 띄우기 위해 페이스는 열고 그립은 단단히 잡는다. 하체는 견고하게 고정시키기 위해 발을 모래 속에 묻는다. 이때 체중은 오른발에 60% 정도 싣는다.


헤드 열고, 백스윙은 충분히

턱이 높은 벙커에서는 강력한 샷으로 모래를 퍼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백스윙은 충분히 길게 가져간다. 페이스를 연 만큼, 벙커 턱의 높이가 높을수록 거리가 짧아지기 때문에 감속하지 말고 스윙한다. 김세영은 “테이크어웨이 시 코킹을 빨리 시작해 다운스윙에서 임팩트까지 손목 각도를 그대로 유지하라”고 조언했다. 코킹은 가파르게 만들어 볼 뒤 2~3cm 지점의 모래를 퍼낸다는 생각으로 임팩트 한다. 이때 시선을 볼에 고정하고 하체는 흔들림이 없도록 한다. 김세영은 “스윙의 크기는 벙커 턱의 높이와 핀까지의 거리, 그린의 빠르기 등을 고려해 결정하면 된다. 모래를 퍼낼 수 있는 힘을 전달하기 위해 임팩트 순간 체중은 확실히 오른쪽에 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타깃을 향해 어깨가 돌아갈 수 있도록 폴로스루를 충분히 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