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완벽한 러프 탈출 비법
러프에서도 두려움 없이 능숙하게 우드류 클럽을 사용해보자.
정리_성승환 기자,
장소_해솔리아CC
류현우/ JGTO 프로, 테일러메이드-아디다스골프, 2013 KPGA 투어 GS칼텍스 매경오픈 우승
[SWING SEQUENCE]
문제점

호우에 이은 강력한 자외선의 여파로 러프가 기세등등하게 티샷한 볼을 받아들일 준비를 하고 있다. 거친 풀줄기가 두려워 볼이 러프에 빠지면 무조건 아이언부터 집어 들거나 과감하게 우드 및 하이브리드로 공략해보지만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 결국 페어웨이를 지키지 못하면 스코어를 망친다고 판단, 라운드 내내 소극적인 티샷 스윙으로 일관하고 만다.

해결책

우선 길고 거친 러프의 특성을 파악한다. 운좋게도 볼이 풀 위에 떠 있을 수도 있지만 대부분 러프에 빠진 볼은 풀줄기 사이에 묻혀 있다. 따라서 풀의 저항을 최소화하면서 헤드가 간결하게 빠져나갈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류현우가 러프에서 성공적인 우드샷을 할 수 있는 비법을 전수한다.


볼을 깎아 치기 위한 셋업

후방에서 타깃 방향으로 바라본 류현우의 셋업 모습이다. 일반적인 스윙의 셋업과 큰 차이가 없어 보이지만 유심히 보면 오픈 스탠스를 취한 것을 알 수 있다. 류현우는 이것이 포인트라고 말한다. “오픈 스탠스를 기본으로 취해야 헤드를 열고 가파르게 만들어야 하는 스윙 궤도를 형성할 수 있어 볼을 더 쉽게 깎아 칠 수 있다.” 가파른 스윙 궤도로 볼을 깎아 치는 이유는 잔디의 저항을 최소화하면서 볼을 쉽게 빼낼 수 있기 때문이다. 스퀘어 스탠스와 스윙 궤도로는 잔디의 저항을 더 많이 받아 악성 구질이 발생할 확률이 높다.

1 스탠스를 오픈하고, 이어 몸의 정렬도 전체적으로 약간 오픈하는 느낌으로 셋업한다.
2 스탠스를 이미 오픈했기 때문에 헤드는 약간만 열어준다.
3 러프샷은 잔디의 저항을 최소화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헤드가 임팩트 존에 가까이 접근하는 지점부터 잔디의 저항은 시작된다.
4 볼을 약간 왼발쪽에 두되, 너무 지나치게 할 필요는 없다. 가파른 궤도로 볼을 타격하기 때문에 의도적으로 볼 포지션을 설정하지 않아도 볼이 잘 뜨기 때문이다.


허리를 이용해 스피드 촉진하라

러프에 깊게 박혀 있는 볼을 완벽하게 공략하기 위해 또 한가지 유념해야 할 점은 느리거나 어정쩡한 스윙스피드로는 완벽하게 잔디의 저항을 이겨낼 수 없다는 것이다. 류현우는 러프에서는 페어웨이와 달리 좀 더 강한 스윙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며 “허리의 힘을 좀 더 많이 동반해서 회전해주면 스윙스피드 증대에 도움이 돼 샷거리 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다. 러프는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저항이 많이 생겨 샷거리 감소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더 빠른 스윙이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립을 더욱 견고하게
허리 회전과 하체의 움직임으로 좀 더 스윙을 파워풀하게 가져갈 때 그립의 세기도 좀 더 강하게 쥐면 더욱 좋다. 일반적으로 손에 힘을 빼야하는 그립과 달리 잔디의 저항을 이겨내는 빠른 스윙스피드와 흔들림 없는 페이스 형태 유지를 위해 그립의 약력을 높이는 것이다. 또 헤드와 스탠스가 약간 열려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약간 스트롱그립 형태로 덮어 잡아 볼이 오른쪽으로 크게 휘어지는 현상을 방지하도록 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