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하이브리드로 완벽하게 볼을 쏘아 올린다
나이가 많은 골퍼들은 4번이나 5번 아이언을 버리고 하이브리드로 교체한지가 10년 가까이 됐을 것이다. 이들 클럽은 실수완화성이 높고 볼을 높이 쏘아 올려주기 때문에 러프에서도 쉽게 타격을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페어웨이, 특히 그린을 향해 어프로치샷을 길게 가져가야 할 때 매우 효율적이다. 이런 경우 롱아이언의 대체 클럽인 하이브리드로 거리와 정확도를 최대로 살릴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백스윙: 몸을 감아준다

백스윙을 할 때 몸의 왼쪽을 볼 뒤쪽으로 틀어서 오른쪽 바지주머니가 자신이 뒤쪽으로 향하도록 해준다. 이러한 자세를 유지하기가 어렵다면 왼발뒤꿈치를 지면에서 약간 떼어주도록 한다. 또한 오른발을 바깥으로 약간 벌려줘도 오른엉덩이를 뒤로 틀어주는 데 도움이 된다. 원래의 어드레스 자세를 그대로 유지하며 이런 동작을 취하면 오른허벅지에 압박감이 느껴지며, 이는 몸을 감아주었을 때의 느낌이라고 할 수 있다. 몸을 더 많이 볼 뒤쪽으로 틀어줄수록 더 쉽게 헤드를 타깃 라인 안쪽에서 볼로 가져가는 정확한 스윙을 구사할 수 있다. 그러면 임팩트를 통과할 때 축적된 에너지를 더 많이 풀어 놓을 수 있다.


다운스윙: 오른무릎을 안쪽으로 차준다

롱아이언과 달리 하이브리드는 페어웨이우드로 샷을 할 때 이용하는 것과 똑같은 수평 스윙 동작으로 볼을 때려야 한다. 따라서 볼을 다운블로로 내려칠 필요가 없다. 클럽이 잔디와의 마찰이 거의 없이 볼을 공중으로 빠르고 높게 띄워줄 수 있도록 디자인됐기 때문이다. 톱단계에서 양무릎과 발목 동작으로 다운스윙을 시작하도록 한다. 즉 오른무릎을 타깃을 향해 안쪽으로 차주면서 다운스윙을 시작한다. 이는 오른 어깨를 아래쪽으로 낮추고 몸의 오른쪽을 볼 뒤 쪽으로 위치시켜 볼을 타깃 방향으로 높게 쏘아올릴 수 있는 완벽한 자세를 갖춰준다. 임팩트를 통과할 때 클럽의 솔이 단순하게 지면을 쓸며 지나가는 듯한 느낌으로 스윙을 해야 한다. 그러면 나머지는 클럽의 낮은 무게중심이 알아서 해준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