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발끝 내리막 상황의 샷


[골프한국] 볼이 발보다 낮은, 즉 발끝 내리막에서의 아이언샷 방법을 소개한다.

문제점

볼이 발보다 낮을 때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자세가 엉거주춤해 불편하고, 볼을 정확히 맞히려 해도 톱볼을 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간혹 잘 맞았다는 생각이 들어도 볼이 우측으로 휘어지는 슬라이스가 발생한다.

해결책

‘연습장 고수’라는 말이 있다. 연습장에서는 볼을 똑바로 멀리 때리지만 코스에 나가면 헤매는 골퍼를 이르는 말이다. 이들의 공통된 문제는 경사에 대응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평지에 놓인 매트에서 볼을 치는 연습장과 달리 코스는 오르막, 내리막 등 다양한 경사가 있다. 결과적으로 이러한 경사에 적합한 샷을 하지 않으면 볼을 정확히 타격하기가 쉽지 않다. 백주엽의 말이다. “코스는 티잉그라운드를 벗어나면 대부분 경사지역이다. 볼이 이러한 경사지역에 놓였을 때 정확한 요령에 따라 샷을 한다면 볼을 그린에 올리기 어렵지 않다. 먼저 볼이 발보다 낮을 때는 몸을 최대한 볼 가까이 낮춰야 한다. 그리고 몸이 위에 있더라도 클럽은 볼 위치에 맞춰 아래에 놓여야 한다.”




준비부터 철저하게 하라

볼이 발보다 낮은 상황에서 백주엽이 제시한 해결책은 몸과 클럽을 볼 높이에 맞춰 낮추는 것이다. 그런데 이처럼 몸과 클럽을 낮추려면 다음과 같은 일련의 과정을 따르게 되는데 이것이 이러한 상황에서 탈출하는 비결이 된다.

먼저 몸을 낮추려면 스탠스를 넓혀야 한다. 또한 무릎을 많이 굽혀야 몸을 낮추고, 클럽을 볼에 맞춰 내릴 수 있다. 이렇게 하면 몸이 웅크려져 평소처럼 하체 회전에 의한 스윙을 하기가 힘들어진다. 결국 체중 이동보다 상체 회전에 의한 감각적인 스윙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따라서 샷거리가 짧아지므로 한 클럽 정도 길게 잡는 것이 요령이다.


슬라이스가 발생한다

볼이 발보다 낮을 때는 슬라이스 확률이 높아진다. 이것은 스윙궤도가 경사면에 맞춰지기 때문이다. 경사면만큼 볼이 타깃보다 우측을 향함과 동시에 슬라이스 스핀까지 발생한다. 따라서 타깃을 좀 더 왼쪽으로 설정할 필요가 있다. 백주엽의 설명이다.

“볼이 낮게 위치할 때는 스윙궤도에 따라 볼이 오른쪽으로 휘어진다. 그래서 목표방향을 좀 더 왼쪽으로 잡아야 한다. 타깃 설정은 공식이 있는 것이 아니라 연습을 통해 감각으로 익힌 것이다. 아마추어들도 꾸준한 연습을 통해 몸으로 습득해야 한다.”


스윙 크기를 줄인다

평지에서 샷과 달리 경사지역에서 스윙은 크기를 줄여야 한다. 완벽한 스윙을 구사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스윙을 크게 가져가면 볼을 정확히 타격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따라서 평소보다 2/3 정도 크기로 스윙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스윙의 크기는 골퍼 개개인의 유연성에 따라 차이가 있으므로 스스로 적합한 정도를 정해야 한다. 이와 함께 백스윙과 피니시의 크기를 동일하게 가져갈 필요가 있다. 완벽한 피니시에 집착하다보면 자칫 임팩트 순간 미스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좀 더 간결하게 스윙하는 것이 핵심이다.


체중 이동이 적다

볼이 발 보다 낮을 때 백주엽의 샷에서 나타나는 가장 큰 특징은 체중 이동이다. 평소와 달리 체중 이동이 많지 않다는 것이 확연히 드러난다. 이는 백스윙보다 피니시 때 더 명확하다. 체중 이동이 적은 것은 스탠스를 넓히고 무릎을 굽힌 상태에서 스윙하기 때문이다. 하체의 리드를 통해 스윙하는 것이 아니라 좀더 상체 위주의 스윙으로 볼 수 있다. 백주엽의 말이다.

“하체 회전을 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팔을 이용해 볼을 정확히 타격한다는 생각으로 스윙하는 것이 좋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