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한 발로 어프로치샷하기
어프로치샷이 예상치 못한 바운스로 말미암아 벙커에 빠졌고, 심지어 오르막 가장자리 가까운 곳에 멈췄다. 실제로 너무 가까운 나머지 한 발만 벙커를 딛고 샷을 하는 수밖에 도리가 없다. 운이 나쁜 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볼을 홀 가까이 붙이는 게 불가능한 상황은 아니다.

이 상황을 최대한 활용하려면 오른발을 모래에 깊이 넣어서 스탠스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페이스를 직각으로 한 채 클럽 헤드를 볼 뒤에서 가볍게 흔들다가 손목을 재빨리 위로 코킹해서 클럽이 거의 수직에 가깝게 움직일 수 있도록 한다. 볼 뒤쪽의 모래를 파고 들어갈 때는 볼이 반쯤 묻힌 라이를 처리할 때처럼 헤드를 가속한다.

내리막을 그리는 비스듬한 타격과 오르막의 경사가 더해지면서 볼은 거의 수직으로 떠올라 그린에 떨어질 것이다.

벙커에 한 발만 내려놓은 채 벙커샷을 해야하는 상황이라면 오른발을 깊이 넣은 후 수직에 가까운 경로로 볼 뒤쪽 조금 떨어진 지점의 모래를 파고 들어가는 힘 있는 샷을 시도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