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우리가 간과해왔던 볼과의 거리
페이스와 볼을 정렬해도 거리를 잘못 잡으면 중심 타격을 할 수 없다.
정리_류시환 기자,
권오연_ KLPGA 정회원, 권오연 멘탈 골프 클리닉
상황

임팩트 때 페이스 중심으로 볼을 타격하지 못해 볼이 좌우로 휘어진다. 정확한 원인이 무엇인지 몰라 연습을 해도 쉽게 고쳐지지 않는다.

연습법

대부분의 골퍼가 어드레스 때 페이스 중심에 볼을 정렬한다. 이것은 임팩트 때 페이스 중심에 볼이 맞아야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그런데 골퍼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볼에서 가깝거나 멀게 서는 실수를 범한다. 그리고 볼과 페이스를 정렬해 마치 정확한 셋업을 한 것 같은 착각에 빠진다. 하지만 우리 몸은 본능적으로 평소와 동일한 스윙을 한다는 것이 문제다. 다시 말해 평소와 달리 볼에서 멀리 서서 볼과 페이스를 정렬하면 스윙 때 헤드가 볼보다 안쪽 경로를 따라 지나가기 때문에 페이스 바깥부분(토)으로 볼을 치게 된다.

권오연은 “우리 몸의 본능적인 움직임을 고려해 볼과의 적정한 거리를 찾아야 한다”고 설명한다. 거리는 골퍼마다 스탠스 너비, 그립, 체형 등이 다르므로 그에 따라 설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왼손만으로 클럽을 잡고 가장 편안한 느낌으로 볼과 페이스를 정렬한다. 이때 팔에 힘을 빼면 팔을 뻗지 못해 멀리 있는 볼과 페이스를 정렬할 수 없고, 볼이 가까이 있을 때는 저절로 몸을 일으켜 세우게 된다. 몸이 느끼는 가장 편안한 거리를 찾았다면 오른손으로 그립을 마무리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