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페어웨이 벙커샷 공략법
아이언샷 하는 느낌으로 볼만 살짝 걷어내라.
정리_류화승 기자,
윤슬아_ KLPGA 투어 프로, 파인테크닉스,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 4위
벙커의 상황에 따른 대처법을 모르는 골퍼들에게 유용한 레슨이다.

문제점

길지 않은 파4 홀 투온을 노리고 시도한 티샷이 오른쪽으로 살짝 휘더니 페어웨이 벙커로 날아갔다. 볼이 모래에 깊이 박히지 않아 볼만 걷어내면 되지만 벙커만 만나면 진땀이 난다.

해결책

벙커를 두려워하는 골퍼들에게 윤슬아는 “자신감을 가지라”고 이야기한다. 페어웨이 벙커도 페어웨이의 일부분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하체를 고정하고 아이언샷을 한다는 느낌으로 스윙하면 된다. 복잡하게 생각하지 말고 탈출을 목적으로 볼을 걷어내는 것이 핵심이다. 그리고 임팩트 이후 스윙을 끊지 말고 피니시까지 끝까지 가져가는 것을 잊지 말자.


볼은 중앙에서 약간 오른쪽

페어웨이 벙커에 볼이 떨어졌다. 그린 근처 벙커에 비해 부담감이 덜하지만 그린과 거리가 150m 정도로 만만치 않다. 벙커샷의 기본기가 약한 골퍼라면 어렵게 느껴질 수 있다. 윤슬아는 “거리 욕심을 내기보다는 탈출을 목적으로 페어웨이에서 아이언샷 하듯이 볼을 걷어내라”고 말한다.

페어웨이 벙커라고 해서 셋업에 많은 변화를 주지는 않는다. 다만 클럽은 그린과의 거리를 감안해 한 클럽 길게 선택해 여유 있게 스윙한다. 그립은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1인치 정도 짧게 잡는다.

볼은 중앙에서 볼 반개 정도 오른쪽에 두고 페이스는 스퀘어 상태로 둔다. 몸은 타깃 방향으로 정렬하고 스탠스도 아이언샷 때와 별반 다르지 않다. 양발을 너무 깊숙이 모래에 묻게 되면 볼이 두껍게 맞을 수 있기 때문에 하체를 고정할 수 있을 만큼만 견고하게 한다. 체중은 오른발에 60% 정도 싣는다.


페이스는 스퀘어, 간결하게 풀스윙

윤슬아는 “페어웨이 벙커에서는 볼만 살짝 모래 위에서 걷어낸다는 느낌으로 스윙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거리 욕심을 내기보다는 볼 컨텍에 집중한다. 즉 모래는 최대한 건드리지 않고 볼만 정확하게 타격하는 것이 핵심이다.

클럽을 짧게 잡았기 때문에 여유 있게 풀스윙을 구사해 거리를 확보하도록 한다. 정확한 볼 컨텍을 위해 테이크백과 동시에 코킹을 바로 시작해 임팩트 전까지 유지하고 시선은 끝까지 볼에 고정한다. 스윙하는 내내 하체의 움직임은 최소화하고 몸통 회전을 통한 간결한 스윙을 구사해야 한다. 거리 욕심에 체중이동을 과도하게 하거나 탈출에 급급해 팔로 볼을 걷어내는 동작은 미스샷의 주된 요인이다.

윤슬아는 “벙커 안에서 임팩트 이후 무조건 스윙을 멈추는 아마추어 골퍼들이 많은데 그러면 미스샷 발생은 물론 거리도 손해를 보게 된다. 페어웨이 벙커에서는 평소 아이언샷처럼 간결하게 풀스윙하라”고 조언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