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후반에 속도를 높이면 드라이버 샷거리를 더 늘릴 수 있다
장타자들은 하나같이 임팩트 때 헤드스피드를 최대로 높인다. 그 비결이 뭘까? 다운스윙을 한참 진행할 때까지 헤드를 최대한 손보다 뒤에 지연시키고, 임팩트에서 왼팔과 샤프트가 직선을 이루며 릴리스되는 마지막 순간에 폭발적인 속도를 내는 것이다. 이 방법을 연마한다면 최고의 장타자로 등극할 날이 멀지 않았다.


셋업: 상체가 볼 뒤에 놓이도록 볼은 스탠스에서 한참 앞으로 왼발 안쪽과 어깨에 맞춘다. 이렇게 하면 어드레스 때 상체가 볼보다 더 뒤에 놓이고, 다운스윙에서 헤드가 더 오랫동안 손 뒤에 지체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왼엉덩이를 더 높이 올리면 임팩트 때 상체가 볼 뒤에 머무르기가 쉬워진다. 상체가 볼보다 앞설 경우 긴 샷거리를 기대하기 힘들다. 상체가 볼 뒤쪽에 놓여야 파워를 극대화할 수 있다.


백스윙: 손목을 코킹한 후 회전한다

일찌감치 클럽을 코킹해서 백스윙을 전반쯤 진행했을 때 왼팔뚝과 샤프트가 직각을 이루고 그립의 끝이 볼 안쪽을 가리키게 한다. 그 상태에서 어깨를 계속 회전하면서 백스윙을 마무리했을 때 등이 타깃을 향하게 한다. 이렇게 몸을 타이트하게 틀어서 지렛대 효과를 높이면 스윙플레인을 따라 클럽을 스윙할 수 있다.


다운스윙: 각도를 유지한다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는 왼무릎으로 동작을 주도하고, 오른손과 오른다리는 그라운드를 향해 뚝 떨어질 것처럼 생각한다. 이렇게 아래쪽으로 힘을 가하면 다운스윙이 한참 진행될 때까지 손목을 코킹한 상태로 유지하면서 임팩트에 도달할 때까지 릴리스를 지연시킬 수 있다. 임팩트 구간에서 손과 팔에 가속을 가하면서 오른팔을 회전해서 폴로스루 중반쯤에 오른손바닥이 몸 뒤를 향할 수 있게 한다. 이렇게 하면 몸을 더 타이트하게 틀면서 헤드스피드를 높이고 파워를 볼에 완전히 전달할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