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모래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자
웨지는 모래를 미끄러지듯 통과하기 위해 고안된 클럽이다. 가파른 경로를 따라 스윙을 하다가 리딩에지가 벙커 표면과 충돌할 경우 클럽의 관성이 힘을 발휘하지 못한다. 이때 기억해야 할 기본은 스탠스와 페이스를 오픈하고, 페이스의 그루브가 하늘을 향하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클럽의 둥근 솔, 즉 바운스가 제기능을 할 수 있고, 날카로운 리딩에지가 모래를 파고 들어갈 확률이 줄어든다.

백스윙 때 손목을 코킹해서 속도를 더한 다음 클럽의 트레일링에지로 모래를 훑듯이 지나간다. 리딩에지가 모래를 파고 들어가는 예리한 소리 대신 바운스가 모래에 닿는 둔탁한 소리가 나야 한다. 생각하기에는 얼핏 비슷할 것 같지만, 코스에 나가면 리딩에지의 예리한 소리는 볼이 발이 있는 곳으로 다시 굴러오고 바운스의 둔탁한 소리는 파세이브의 기회를 안겨주는 소리처럼 들릴 것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