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바람과 장애물 극복하는 드로와 페이드
좌우 바람과 장애물을 드로샷과 페이드샷으로 피하는 방법.
정리_성승환 기자,
장소_해솔리아CC
류현우_ JGTO 프로, 테일러메이드-아디다스골프, 2013 KPGA 투어 GS칼텍스 매경오픈 우승
[SWING SEQUENCE]
문제점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슬라이스 바람이 불자 똑바로 친 볼이 바람의 영향을 받아 오른쪽으로 떨어졌다.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 하지만 대처를 전혀 하지 못하고 있다. 또 티샷을 미스해 볼이 페어웨이 양 끝에 떨어져 나무와 같은 장애물에 걸리는 경우에도 레이업에 급급하다. 이럴 땐 구질의 변화로 방해요소를 피하면 좋지만 해결 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다.

해결책

드로샷과 페이드샷은 상급자들의 전유물이 아니다. 스탠스, 그립 등의 기본적인 셋업의 교정을 익히고 연습을 거듭하면 충분히 해낼 수 있는 테크닉샷이다. 또한 드라이버샷이나 아이언샷뿐만 아니라 페어웨이우드나 하이브리드를 이용해서도 좌우 바람과 장애물을 이겨낼 수 있는 구질을 만들어낼 수 있다. 다음 류현우의 팁을 따라해보자.


핵심은 스탠스
드로샷이나 페이드샷을 구사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스탠스의 형태다. 쉽게 말하면 페이드샷은 오픈 스탠스, 드로샷은 클로즈 스탠스다. 대체로 스탠스를 여닫는 정도가 적을 때는 샷이 잘되다가도 그 정도가 크면 잘되지 않는 경우도 있는데, 그럴 때는 스탠스에 맞는 그립과 볼 포지션도 체크해봐야 한다.




스탠스에 맞춰 스윙하라
기본적으로 스탠스에 맞춰 스윙하면 페이드샷은 아웃사이드-인으로, 드로샷은 인사이드-아웃으로 스윙하게 된다. 자연스러운 스윙 궤도 변화로 구질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것이다. 하지만 아마추어 골퍼들은 어색한 자세 때문에 인위적으로 스윙을 고치려 한다. 류현우는 아마추어골퍼들의 문제에 대해 “스탠스는 오픈으로 해놓고 스윙 궤도는 스퀘어 스탠스 때와 같이 한다. 어색한 감에 정상 스탠스와 같은 스윙을 구사하는 것인데, 그러면 절대 볼이 돌지 않는다”고 말했다.

스탠스가 이끄는대로 스윙하면 처음에는 볼이 스탠스의 방향대로 날아가다 서서히 오른쪽 또는 왼쪽으로 휘어지면서 목표에 도달한다. 휘어지는 각도를 적게 하고 싶으면 스탠스를 여닫는 정도를 줄이면 된다.




어깨를 더 회전하라

류현우는 “페이드샷은 몸을 회전할 때 어깨가 좀 더 많이 들어가야 스윙 궤도가 인사이드로 많이 돌 수 있다”고 설명한다. 류현우는 축구를 비교해 설명했다. “인사이드킥을 할 때 몸의 움직임은 매우 자연스럽지만 아웃사이드킥을 할 때는 약간 부자연스러워 몸의 움직임이 많아진다. 이것과 같은 원리라고 생각하면 된다.”

또 드로나 페이드샷을 구사할 때는 게임에서나 나올법한 극단적인 휘어짐을 생각해선 안되며, 일정 수준 이상의 스윙스피드가 따르지 않으면 원하는 구질을 얻을 수 없다. 드로샷과 페이드샷은 사이드스핀이 필요한 샷인데 힘이 없으면 볼이 휘어질 정도의 스핀이 걸리지 않아 원하는 궤적으로 날아가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