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순풍의 논리
바람이 뒤에서 불 때는 공격적인 스윙을 하게 된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는 주의가 필요하다. 지나치게 공격적으로 플레이할 경우 볼이 원하는 것보다 훨씬 멀리 날아가서 엄청난 곤경에 빠질 염려가 있기 때문이다. 순풍이 불 때 유념해야 하는 상황에 대해 알아보자.

티잉그라운드에서는 드라이버 대신 3번 우드를 선택한다. 그래도 샷거리는 줄어들지 않을 것이다.

3번 우드는 로프트가 더 높고 볼을 높이 날리기도 수월하기 때문에 바람을 타고 더 멀리 날아갈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어프로치샷을 할 때는 정반대의 전략이 필요하다. 볼을 낮게 유지해야 거리 컨트롤이 더 용이하다. 깃대를 향해 샷을 강타한다는 생각은 버린다. 그린 앞쪽을 겨냥해서 녹다운샷을 해야 한다. 볼을 스탠스의 오른쪽에 놓고 팔 위주로 3/4 스윙을 한다. 이렇게 하면 볼의 속도와 스핀이 조금 줄어들면서 탄도가 낮아지고, 그만큼 컨트롤은 수월해진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