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스윙축을 고정해 안정된 스윙을 만든다
실수 없는 드라이버샷을 만들고 싶다면 안정된 스윙축을 만드는 것이 급선무다.
사진_박광희(스튜디오APPLE)
정리_황창연 기자,
이상희_ JGTO, KPGA 투어프로, 호반건설, 이안폴터 디자인, 캘러웨이, 2013 KPGA 투어 제56회 KPGA선수권 2위
[SWING SEQUENCE]
드라이버샷의 샷거리뿐만 아니라 방향성까지 일정하지 않아 티샷부터 스코어를 잃고 시작하는 골퍼에게 필요한 레슨이다.

문제점

드라이버샷을 하기 위해 티잉그라운드에 서면 항상 두려움이 앞선다. 정확하게 스윙한다고 생각하지만 볼이 어디로 날아갈지 전혀 예측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심지어 뒤땅까지 때리는 일이 자주 생겨 드라이버 헤드에 상처만 남기고 있다. 보다 강력하고 일정한 드라이버샷을 날리고 싶지만 그럴수록 미스샷은 더욱 심하게 난다.

해결책

드라이버로 때린 볼이 오른쪽, 왼쪽, 때로는 일직선으로도 날아간다. 또한 거침없이 뒤땅까지 때린다. 이렇게 일정하지 않은 샷을 하고 있다면 스윙 도중 스윙축이 무너지고 있는 경우가 크다. 스윙 도중 몸 중심이 좌우 혹은 위아래로 움직여 처음 어드레스 때의 자세를 잃어버리는 것이다. 따라서 미스샷없는 올바른 스윙을 만들기 위해서는 스윙축을 바로잡는 것이 급선무다. 스윙축을 바로잡기 위해서는 하체 고정이 필수다. 안정된 하체를 중심으로 스윙축이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시키는 것이다. 그리고 스윙의 기본 자세부터 천천히 다시 익혀야 한다.

이 연습 방법의 목표
● 스윙축 고정하기
● 올바른 스윙 만들기
● 미스샷 줄이기



스윙축, 그것이 궁금하다

스윙축이란 스윙의 회전축, 즉 상체가 스윙을 하기 위해 회전하는데 그 중심에 있는 축을 말한다. 때문에 스윙 도중 이 중심축이 움직이게 되면 스윙 궤도에 변화가 생겨 볼을 정확히 맞히기 어렵다. 악성 슬라이스나 훅은 물론이고, 심할 경우 볼을 아예 맞히지 못할 수도 있다. 뒤땅이나 토핑은 말할 것도 없다. 또한 샷거리에도 결정적인 역할을 하기 때문에 스윙축을 바로잡아야만 올바른 스윙과 정확한 임팩트가 가능하다. 그럼 스윙축은 과연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간단히 말해 몸의 척추라고 생각하면 쉽다. 백스윙 시 척추를 중심으로 상체가 꼬아지고, 이 꼬임이 풀리면서 다운스윙과 임팩트, 그리고 피니시까지 이어지기 때문이다.

스윙축 고정, 하체 고정이 먼저다
스윙축은 상체 회전의 중심이기 때문에 먼저 상체가 회전할 때 흔들리지 않도록 단단한 기반을 갖춰야 한다. 즉 스탠스의 안정을 말하는데, 어드레스 시 하체가 안정적으로 구축되면 스윙할 때 상체가 상하좌우로 움직이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어드레스 시 상체에 힘을 빼고 긴장을 풀어 최대한 편안한 상태를 만든다. 그리고 골반을 중심으로 무릎을 구부리면 하체에 힘이 쏠리면서 단단한 기반을 만들 수 있다. 또한 평소보다 스탠스 폭을 넓혀 연습하는 것도 좋다. 스탠스 폭이 넓어지면 상체 회전이 억제되기 때문에 상체의 움직임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스윙축 고정을 위한 준비 동작

스윙축이 심하게 흔들리는 골퍼들이 가장 먼저 고쳐야 할 점은 어드레스다. 즉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것이다. 먼저 어드레스에 들어가기 전 어깨를 풀어 몸의 긴장을 없앤다. 이는 어드레스 자세를 갖춘 뒤 긴장을 푸는 것 보다 훨씬 효과가 있다. 일단 자세를 잡고 볼을 바라보는 것 자체가 심리적인 부담으로 작용해 몸이 경직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어 스탠스를 갖추고 섰을 때 양어깨와 골반이 목표 지점과 평행이 되었는지 확인한다. 드라이버를 양어깨와 골반에 대고 확인하면 보다 쉽고 정확하게 알 수 있다. 볼과 페이스를 스퀘어로 맞추고 정렬했다면, 등은 곧게 편다. 드라이버를 이용해 등쪽 척추에 대보면 등이 굽어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만약 드라이버를 댔을 때 허리 라인이 심하게 휘어 주먹이 들어갈 정도라면 등이 곧게 펴질 수 있도록 즉시 교정을 해야 한다. 그리고 어드레스 때에는 의도적으로 상체를 오른쪽으로 살짝 기울인다. 그러면 척추각, 즉 스윙축이 오른쪽으로 기울어진다. 이렇게 상체가 오른쪽으로 살짝 기울어진 상태로 스윙을 하는 것이다. 물론 기울어진 척추각은 고정이다. 다시 말해 스윙축이 오른쪽으로 기울어진 상태에서 몸이 회전하는 것이다. 이때 머리는 절대! 움직이지 않는다.


백스윙은 등이 목표 지점을 향하도록 하라

백스윙을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몸통 회전이다. 그러나 스윙축이 흔들리는 대부분의 골퍼들은 몸통 회전보다 팔을 먼저 들어올린다. 즉 백스윙 시 스윙축을 중심으로 상체가 회전되어야 하는데, 팔을 들어올리기 때문에 축이 움직이게 되는 것이다. 이는 올바른 스윙 궤도를 망치는 첫 번째 원인이다. 따라서 백스윙은 척추, 즉 스윙축을 중심으로 상체 회전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반드시 잊지 말아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어드레스 때 양어깨와 손에 의해 만들어진 삼각형을 유지하며 상체를 천천히 오른쪽으로 돌린다. 이때 양손에서부터 이어진 클럽의 헤드는 양어깨 사이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한다. 그리고 등이 목표 지점을 향하게끔 왼어깨를 뒤로 돌린다. 머리와 하체는 여전히 고정하고 움직이지 않도록 한다. 잊지 말아야 할 것은 팔을 드는 것이 아니라 스윙축을 돌린다는 생각으로 왼어깨와 등이 먼저 돌아가야 한다는 점이다.


다운스윙 때도 삼각형을 만들어라

다운스윙 때에도 역시 스윙축을 중심으로 상체가 회전되면서 클럽이 휘둘러져야 한다. 백스윙 때 뒤로 비틀었던 왼어깨와 등의 꼬임이 다운스윙으로 이어지면서 그대로 풀리도록 해야 한다. 이때 너무 강하게 스윙하려고 하면 몸의 꼬임이 풀리면서 클럽이 휘둘러지는 것이 아니라, 손에 의해 클럽을 휘두르게 된다. 손이 앞서게 되면서 오로지 팔의 힘에 의해 스윙하는 것이다. 그러면 백스윙 때 만들어졌던 스윙축의 고정과 꼬임이 아무 쓸모가 없어지게 된다. 이는 샷거리뿐만 아니라 볼을 클럽에 정확히 맞히는데도 실패할 확률이 높다. 볼이 헤드의 스위트스폿에 일정하게 맞지 않고 여기저기에 맞는다면 팔에 의한 스윙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스윙축에 의해 다운스윙이 잘 만들어지려면 몸통의 꼬임이 풀어지면서 어드레스 때의 삼각형이 임팩트 때 다시 만들어지도록 해야 한다. 양어깨와 가슴을 하체와 함께 목표 방향으로 돌린다는 생각으로 스윙하면 클럽도 자연스럽게 휘둘러지면서 깨끗하게 볼을 맞힐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