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맞바람을 관통하는 저탄도 샷
샷거리 손실을 최소화하는 낮은 탄도의 우드샷을 배워보자.
정리_성승환 기자,
장소_해솔리아CC
류현우_ JGTO 프로, 테일러메이드-아디다스골프, 2013 KPGA 투어 GS칼텍스 매경오픈 우승
[SWING SEQUENCE]
문제점

티잉그라운드 혹은 페어웨이에서 페어웨이우드를 비롯한 우드류 클럽을 잡았다. 그런데 강한 맞바람이 불어 샷거리 손실이 예상되는 상황에 직면했다. 맞바람을 뚫기 위해 일부러 강하게 샷을 하지만 샷거리 손실이 불가피하고, 방향성마저 흐트러지고 말았다. 샷의 탄도를 낮춰 바람의 저항을 꿰뚫고 싶지만 방법을 모르겠다.

해결책

맞바람이 부는 상황에서는 볼을 낮은 탄도로 보내 공기저항을 최소화해야 한다. 특히 바다에 인접한 링크스 코스의 바람은 매우 거세서 맞바람이 불 때 샷거리 손실이 엄청나다. 상급자로 도약하기 위해선 상황에 따른 샷의 탄도 조절이 필수, 이에 류현우가 독자들을 위해 낮은 탄도의 우드샷 방법에 대해 설명한다.


다운스윙의 Point

백스윙은 일반적인 스윙과 큰 차이가 없지만 다운스윙 시 필요한 체중이동과 코킹의 움직임을 익힐 필요가 있다. 탄도를 낮추기 위해 볼을 눌러 치려면 임팩트 때 체중이 뒤에 남아있으면 안된다. 류현우는 “다운스윙을 할 때 체중을 좀 더 앞쪽으로 빨리 이동시킨다는 느낌으로 움직이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임팩트 때 체중이 확실하게 타깃방향(왼쪽)으로 이동돼야 볼을 낮게 보낼 수 있다.

또 코킹이 풀리는 타이밍도 주의해야 한다. 코킹이 너무 빨리 풀리면 볼을 덮어 치게 돼 탄도의 높낮이는커녕 볼을 정확히 보낼 수 없다. 사진과 같이 임팩트 전까지 코킹을 유지하며 끌고 내려오다가 임팩트 이후에 코킹이 풀려야 헤드스피드도 빨라진다.


핵심은 임팩트 순간 손의 위치

류현우는 “임팩트 순간 타깃 방향으로 헤드를 약간 눌러준다. 다시 말해 사용하는 클럽의 로프트가 18°라면 볼이 페이스에 맞는 순간의 실질적인 로프트를 15° 정도로 만들어주는 형태가 나오면 좋다”고 말했다. 이 자세가 나오면 자연스레 양손은 임팩트 순간 볼보다 좀 더 타깃 방향으로 앞으로 오게 된다. 류현우는 “좀 더 쉽게 이 느낌을 가지려면 다운스윙 시 왼손등, 즉 장갑의 로고가 볼을 향한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추가로 투어 프로 수준의 클럽 컨트롤이 쉽지 않은 아마추어가 좀 더 쉽게 헤드의 형태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은 임팩트 시 양손의 위치가 왼허벅지 앞으로 온다는 생각을 가지는 것이다.


폴로스루와 피니시는 낮게

원하는 구질과 샷거리를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샷을 끝까지 완벽하게 마무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낮은 탄도의 샷을 완벽하게 마무리하는 동작에 대한 류현우의 설명이다. “임팩트 직후에는 양쪽 겨드랑이를 붙인 상태로 폴로스루하고 그 상태를 유지하며 플랫하게 피니시한다.”

왼쪽의 두 사진과 같이 양쪽 겨드랑이를 붙인 상태로 낮게 피니시하는 동작이 필요하다는 말이다. 샤프트를 머리 뒤로 넘기는 풀피니시도 좋지만 펀치샷을 하듯 끊어주면 좀 더 자연스러운 동작으로 볼을 낮게 보낼 수 있다. 류현우는 “완벽한 스윙 궤도를 만드는 최종 단계가 바로 폴로스루와 피니시이기 때문에 스윙 끝까지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