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안’에 머무르면 드로샷으로 거리를 늘릴 수 있다
샷거리를 최대로 늘리고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휘어지는 샷을 하려면 헤드가 안쪽 경로를 따라 임팩트에 접근하도록 스윙을 해야 한다. 바깥에서 타깃라인으로 접근하도록 클럽을 스윙할 경우 완전한 풀샷이나 약한 슬라이스가 만들어진다. 두 가지 모두 파워가 넘치던 젊은 시절의 기억을 되살리기에는 적합하지 않다.

안쪽에서 접근하는 이상적인 경로를 몸에 익히려면 플레이를 하기에 앞서 ‘3티 연습법’으로 워밍업을 해보자. 평소처럼 티를 꽂아서 볼을 올려놓은 후 클럽을 타깃라인과 평행이 되도록 볼 안쪽으로 30cm 거리의 지면에 내려놓는다. 이 상태에서 두 번째 티를 볼 앞으로 45cm 앞에 타깃라인을 따라 꽂고, 세 번째 티는 볼 뒤로 45cm 지점에 꽂는다(세 번째 티는 타깃라인보다 약간 안으로 들어와야 한다). 몸이 클럽과 평행이 되도록 정렬한 다음이 3개의 티 위로 헤드를 스윙하며 볼을 강타한다.

이렇게 하면 타깃 라인 안쪽으로 움직이다가 임팩트 구간에서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스윙 경로를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어프로치 각도가 평평해지면서 볼을 페이스 중앙에 맞힐 수 있고, 속도도 더 빨라진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