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모래에 파묻혔을 때 성공적으로 탈출하는 방법
모래에 묻힌 에그 프라이는 누구에게나 끔찍한 광경이다. 그 상황에서는 볼에 스핀을 가해서 곧바로 멈춰 서게 만들 방법이 사실상 없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골퍼는 이럴 때 보기를 하는 것으로 만족하지만, 이 상황에서도 볼을 홀에 가까이 붙여서 파 세이브를 하는 게 불가능한 건 아니다. ‘코킹하고 발사하기’ 방법을 익히기만 하면 된다. 우선 볼을 스탠스에서 한참 뒤로 오게 해서, 타깃 반대쪽 발의 중간 부분에 맞춘다. 이렇게 하면 클럽의 토가 모래를 먼저 맞히면서 모래를 파고 들어간다. 힐이 먼저 들어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데, 그러면 트레일링 에지가 더 많이 노출되면서 볼을 얇게 빗맞히기 쉽다. 페이스를 직각에서 약간 닫힌 상태로 셋업하면 모래를 파고 들어가는 동작이 한결 수월해지며, 토로 볼 뒤쪽의 모래를 정확하게 공략하는데 초점을 맞춘다.

이제 짧은 백스윙을 하는데, 손목을 재빨리 코킹해서 손이 허리 높이에 올라왔을 때 손목이 완전히 꺾인 상태가 되도록 한다. 이 지점에서 그립 끝이 거의 수직으로 아래를 가리켜야 한다. 이 상태에서 가파른 경로를 따라 다운스윙을 하는데, 볼 위로 헤드를 최대한 강하게 발사하는 느낌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폴로스루는 하지 않는다. 클럽의 토가 삽 같은 역할을 하며 볼을 벙커 밖으로 쏘아 올릴 것이다. 볼은 낮게 날아서 더 많이 굴러가지만, 제대로만 한다면 파를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