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강경남 "왼손으로 스트로크를 주도한다"
짧은 거리에서 연습을 많이 해야 스트로크 감각을 익힐 수 있다.
정리_황창연 기자,
강경남_ KPGA 투어 프로, 우리투자증권, 2013 KPGA 투어 해피니스 광주은행오픈 우승
퍼터를 잡는 손의 강도가 일정치 않아 매번 일정한 스트로크를 하지 못하는 골퍼에게 유용한 레슨이다.

문제점

퍼팅 연습을 꾸준히 하고 있지만, 일정한 스트로크 감각을 찾을 수가 없다. 뿐만 아니라 퍼터를 잡은 왼손과 오른손에 힘을 얼마나 강하게 줘야 할지도 모른다. 때문에 그립을 쥐는 힘의 강도가 일정하지 않고, 그로 인해 롱퍼트는 물론 3m 이내의 짧은 거리에서도 자신이 없다.

해결책

퍼트 연습에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프로 선수들에 비해 아마추어 골퍼들은 퍼트 연습을 가장 소홀히 한다. 그러나 퍼팅 스트로크의 감각을 키우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수많은 시간을 퍼트에 투자해야 한다. 이로 인해 자신만의 스트로크 감각을 익히고, 또한 자신감을 얻어 퍼트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야 한다. 강경남은 “퍼트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자신감과 세심함인데 이를 위해서는 반복된 연습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한다.


쇼트퍼트에 집중하라
강경남은 “퍼트는 5m 이내의 짧은 거리에서 연습을 많이 하라”고 조언한다. 롱퍼트보다 짧은 거리에서 연습을 많이 하면 일정한 스트로크를 만드는 데 훨씬 도움이 많이 되고, 볼이 홀에 들어갈 확률도 높아지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자신감도 얻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퍼트의 손 감각을 익히기 위해서는 짧은 거리를 반복해서 연습해야 한다. 이에 대해 강경남은 “홀 가까이 붙이는 것이 목적인 롱퍼트와 달리 홀에 볼을 넣어야 하는 쇼트퍼트는 아주 미세한 부분까지 신경을 곤두세워야 하기 때문에 손에 전달되는 정확한 감각을 익히는 데 도움이 많이 된다”고 말한다.


왼손으로 스트로크를 주도한다
강경남은 “일정한 스트로크를 만들기 위해서는 왼손을 사용하라”고 말한다. 즉 왼손으로 스트로크를 주도하라는 뜻이다. 왼손은 처음부터 끝까지 같은 힘으로 스트로크하되 오른손은 왼손을 도와주는 보조 역할이다. 자동차로 따지면 왼손은 액셀레이터이고 오른손은 브레이크인 셈이다. 따라서 그립을 할 때에도 오른손보다는 왼손을 더 강하게 잡아야 한다. 강경남은 “거리에 따라 양손의 강도는 조금 달라질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왼손은 7, 오른손은 3 정도 잡는 것이 좋다”며 “이러한 그립 악력은 특히 짧은 거리에서는 더욱 효과적이다”고 말한다.


볼이 굴러가는 이미지를 생각하라
다른 샷들과 마찬가지로 퍼트에서도 연습 스윙이 필요하다. 연습 스트로크를 함으로써 볼이 굴러가는 방향과 이미지를 상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한 번 이미지를 그렸다면 머릿속에 집어 넣고 실전에서 그대로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 강경남은 “아마추어 골퍼들의 실수 중 하나는 연습 스트로크를 그냥 의미 없이 하는 경우”라며 “연습 스트로크는 실제 퍼트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정확히 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어 스탠스는 좁게 서고 볼은 왼발 쪽에 두라고 조언한다. “스탠스를 좁게 하면 손 감각에 더욱 의존하게 되는데, 이는 스탠스 폭을 넓게 하는 것보다 훨씬 안정적인 스트로크를 구사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