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김효주의 페어웨이 벙커, 볼 컨텍에 집중하라
기본기에 충실히 셋업하고 자신 있게 볼을 컨텍한다.
정리_류화승 기자,
김효주_ KLPGA 투어프로, 롯데, 2013 KLPGA 신인상, 현대차 차이나레이디스오픈 우승
문제점

볼이 페어웨이 벙커로 날아갔다. 모래에 박혀있지 않지만 가장자리에 가깝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벙커에서 볼의 라이가 조금이라도 어려워지면 자신 있게 샷을 할 수가 없다. 어깨에 힘이 들어간 상태에서 급한 마음에 팔로만 클럽을 들어 올려 내리찍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어김없이 뒤땅이다.

해결책

KLPGA 투어 신인왕을 확정한 김효주는 성공적인 페어웨이 벙커샷을 위해서 첫 번째는 자신감, 두 번째는 기본기에 충실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평범한 벙커와 마찬가지로 셋업을 한다. 최대한 손목을 꺾은 다음 예리한 각도로 볼을 먼저 자신있게 내리치면 된다.


페이스 스퀘어, 볼은 중앙

벙커 자체가 힘든 상황이지만 마음먹기 나름이다. 김효주는 “안정된 스윙으로 볼 컨텍에만 집중하면 된다”고 조언한다. 볼이 페어웨이 벙커 가장자리에 있지만 모래 위에 살짝 올라앉은 라이로 상황은 나쁘지 않다. 평소와 똑같이 어드레스하면 된다. 괜히 의식해서 어드레스에 변화를 많이 주다 보면 스윙이 자연스럽지 않고 미스샷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스탠스는 평소와 같이, 체중은 양발에 균등하게 둔다. 이때의 체중 배분은 백스윙 톱에서도 비슷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한다. 볼은 중앙에 두고 페이스는 스퀘어로 둔다.

그립은 컨트롤이 용이하도록 조금 짧게, 그리고 단단히 잡는다. 벙커에서는 스윙을 하다가 일찍 코킹이 풀리면 뒤땅(모래)을 치기 때문에 그립에 특별히 신경 쓰도록 한다. 이때 손은 몸 가까이, 볼보다 앞쪽에 위치한다. 손이 뒤에 있으면 다운스윙 때 클럽 헤드가 먼저 떨어지면서 모래를 너무 깊게 파는 실수가 나오기 쉽다.


스윙하는 동안 헤드스피드를 동일하게

김효주는 “얼리코킹으로 가파르게 클럽을 들어 올리고 자신 있게 볼을 컨텍하라”고 말한다. 볼의 위치 즉 벙커 가장자리를 의식하다보면 나도 모르게 움츠리게 되고 제대로 백스윙톱까지 가지 못한 채 성급히 클럽을 내리찍어 뒤땅이 나는 경우가 빈번하다.

스윙 역시 기본기에 충실하자. 상체회전과 팔을 이용해 클럽을 들어올린다. 테이크백과 동시에 코킹을 시작하고 최대한 손목을 꺾는다. 예리한 각도로 볼을 직접 컨텍한다. 백스윙이 진행되는 동안 하체의 움직임은 최소화 해 스윙 중 몸이 좌우로 흔들려 정확하게 볼을 때리지 못하는 경우를 방지하도록 한다. 김효주는 “아마추어 골퍼들을 보면 임팩트 이후 몸이 일어서면서 성급히 스윙을 마무리 하는 경우가 많은데 피니시를 끝까지한다는 생각으로 클럽을 휘둘러라”고 조언했다. 시선은 임팩트까지 볼이 있던 자리를 주시한다.

마지막으로 긴장하지 말고 스윙하는 동안 헤드스피드를 동일하게 유지한다는 것을 잊지 말자.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