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소문자 ‘y’로 시작하고 끝맺기
칩샷의 거리가 짧아서 15야드를 처리해야 하는 상황에 처하지 않겠다고 다짐한 게 도대체 몇 번이었던가? 원하는 거리를 내지 못해 고민이라면 볼을 꾸준히 정확하게 맞히지 못하기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

거리를 정확하게 컨트롤하는 데 도움이 되는 단순한 이미지가 있다. 셋업 때 체중을 타깃 쪽 발에 조금 더 많이 싣고 팔과 샤프트가 소문자 ‘y’의 형태가 될 때까지 그립을 타깃 방향으로 기울인다. 바로 이게 칩샷에 마법을 부리는 알파벳이다. 임팩트 구간에서 ‘y’자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손이 헤드를 앞서 나간다면 내리막 아크에서 볼을 맞히면서 페이스와 지면 사이의 볼을 낚아챌 수 있을 것이다. 볼에 이어 지면의 순서로 헤드를 접촉을 하면 볼을 정확하게 맞힐 수 있고, 칩샷의 거리도 더 가까워질 것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