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페어웨이 적중률을 높이는 스윙법
일관된 스윙 리듬과 템포를 갖추면 목표 지점으로 볼을 정확하게 보낼 수 있다.
정리_황창연 기자,
SWING SEQUENCE
이상희_ JGTO, KPGA 투어프로, 호반건설, 이안폴터 디자인, 캘러웨이, 2013 KPGA 투어 제56회 KPGA선수권 2위
드라이버샷의 일관성이 떨어져 페어웨이보다는 러프에서 세컨드샷을 더 많이 하는 골퍼에게 필요한 레슨이다.

문제점

드라이버 샷거리는 다른 동반자들에 비해 월등히 길어 언제나 자랑거리다. 그러나 목표 지점에 대한 정확도가 문제다. 페어웨이를 향해 정상적으로 볼이 날아간다면 쇼트아이언으로 가볍게 그린에 올릴 수 있지만, 러프에서의 세컨드샷이 오히려 많은 편이다. 심지어 페어웨이를 아주 많이 벗어나 세 번, 네 번의 스윙으로 온그린 시키는 경우가 흔히 발생한다.

해결책

일관성이나 정확도보다는 너무 강한 힘이 앞서는 경우다. 샷거리에 대한 욕심 때문에 백스윙부터 다운스윙까지 정확한 동작이 연결되지 않고 결국 클럽이 올바른 스윙 궤도에서 벗어나는 것이다. 따라서 전체적으로 몸에 힘을 빼고 클럽이 정확하게 휘둘러지도록 연습하는 것이 급선무다. 이를 위해 클럽을 보다 짧게 잡고 1/2 스윙, 3/4 스윙으로 올바른 스윙 궤도로 클럽이 움직이도록 연습해야 한다. 하나하나의 동작이 올바르게 연결되면 임팩트 구간을 빠르게 통과해 샷거리는 유지하면서 페어웨이 한 가운데로 정확하게 볼을 보낼 수 있게 된다.

이 연습 방법의 목표
● 정확한 방향으로 볼 보내기
● 올바른 스윙 궤도 만들기
● 샷거리 향상시키기



정확도를 높이기 위한 어드레스

장타를 위한 어드레스 동작으로 양팔과 클럽이 알파벳 소문자 ‘y’ 모양이 되도록 만들라는 이야기를 들어봤을 것이다. 즉 클럽을 왼팔의 연장선으로 생각하고 왼팔과 클럽이 일직선이 되어야 한다는 뜻이다. 이러한 모양이 큰 스윙 아크를 만들어내는 동작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이 드라이버 스윙 때 이러한 동작을 항상 똑같이 취한다는데 있다. 이는 큰 스윙 아크를 만들어낼 수는 있지만 그만큼 미스샷에 대한 위험도 뒤따른다. 특히 백스윙 때 상체 회전이 원활히 되지 않았을 경우 손목을 사용해 클럽을 가파르게 들어올리는 동작을 만들고, 또 다운스윙 때는 클럽보다 몸이 먼저 목표 방향으로 나가게 될 수도 있다. 원활한 상체 회전과 정확한 동작이 나오지 않았을 경우 스윙 궤도를 완전히 벗어나는 것이다. 때문에 페어웨이 안착률을 높이고 싶다면 어드레스에 조금 변화를 줘야 한다. 즉 알파벳 소문자 ‘y’가 아닌 대문자 ‘Y’ 모양을 만드는 것이다. 이는 상체 회전이 부족하더라도 손목을 사용하거나 클럽을 가파르게 들어올리는 동작을 보완한다. 또한 정확한 스윙 궤도로 클럽이 지나가도록 도와준다.


볼을 스퀘어로 맞히기 위한 다운스윙

드라이버샷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올바른 스윙 궤도에 따라 클럽이 지나가도록 만드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백스윙톱에서 다운스윙으로 전환할 때의 동작이 자연스럽게 연결되지 못해 스윙 궤도를 벗어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백스윙톱 때 축적된 힘을 너무 쉽게 풀어버리거나 혹은 너무 오랫동안 버티고 있는 경우 발생한다. 즉 리듬과 템포를 잃어버리는 것이다. 따라서 백스윙톱에서 다운스윙으로의 연결이 물 흐르듯 이어질 수 있도록 집중해야 한다. 다운스윙은 크게 세 가지 동작으로 구분되는데 클럽을 ‘떨어뜨리고’, 몸을 ‘돌려’, 볼을 ‘맞힌다’라고 생각하면 쉽다.

먼저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는 체중 이동이나 하체를 사용하지 않고 클럽을 뒤쪽에서 떨어뜨린다. 이때 손목 사용은 금지다. 클럽이 먼저 이동을 시작하지만 손목이 함께 풀리면 안 된다는 뜻이다. 또한 오른팔꿈치는 오른엉덩이쪽을 향하면서 오른옆구리에 붙인다고 생각한다. 이어 엉덩이를 목표 방향으로 틀면서 상체도 함께 돌린다. 이때는 클럽이 가속되면서 임팩트로 다가가는 과정이다. 이후 엉덩이가 목표 방향을 향하면서 임팩트 때는 클럽이 볼에 정확히 스퀘어로 맞게 된다.


일정한 리듬과 템포를 위한 스윙

정확도를 높이려면 일관된 스윙이 필요하다. 이를 위한 핵심 요소는 리듬과 템포다. 항상 똑같은 리듬과 템포로 스윙을 해야 정확한 임팩트가 만들어지고 결과도 좋아지는 것이다. 이는 드라이버샷뿐만 아니라 아이언샷 등 다른 스윙도 마찬가지다. 리듬과 템포를 일정하게 만들기 위한 연습은 스윙의 크기를 줄이는 것이다. 먼저 1/2 스윙으로 시작해 3/4 스윙을 만들고, 이어 풀스윙까지 연습한다. 또한 백스윙과 다운스윙 때 마음속으로 숫자를 외치면서 연습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예를 들어 백스윙 때 ‘하나’, 다운스윙과 피니시 때 ‘둘’을 외치면서 박자를 맞추는 것이다. 이러한 연습은 일정한 리듬과 템포를 길러주고 클럽을 자연스럽게 휘두를 수 있도록 도와준다.

명심할 점은 백스윙부터 피니시까지 한 동작으로 스윙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백스윙보다 다운스윙이 빠르거나 그 반대의 경우라면 여지없이 리듬이 무너진다. 또한 백스윙톱에서 한 박자 쉬는 동작도 마찬가지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