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왼손 엄지가 강력한 드로를 때릴 수 있도록 도와준다
드로는 거리만 증대시켜 주는 것이 아니다.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휘어지는 홀에선 더욱 유용하다. 이러한 형태의 샷을 구사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 그립 위에서 왼손 엄지의 위치를 한번 살펴보는 것이 좋다. 왼손 엄지가 그립의 위쪽에 위크, 뉴트럴 그립 상태로 놓여있다면 샷을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휘어치기는 매우 어렵다.

마치 지문을 남기려는 것처럼 왼손 엄지로 그립 뒤쪽 측면, 다시 말해 타깃의 반대편을 단단히 눌러주도록 해보자. 왼손 엄지를 그립 위에서 오른쪽으로 좀 더 멀리 위치시키는 것을 골프에선 스트롱 그립이라고 하며 이렇게 클럽을 잡으면 임팩트를 통과할 때 팔뚝과 페이스의 회전이 더욱 촉진된다. 그러면 타격 구간을 통과할 때 페이스를 쉽게 틀어줄 수 있어 볼에 드로 스핀이 가해진다. 이러한 동작은 스윙의 톱단계 때 좀 더 안정적으로 그립할 수 있도록 해주기 때문에 스윙하는 동안 샤프트를 정확한 스윙면 위로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