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아이언샷’의 귀재가 되는 법
파워 히터는 친구들 사이에서 장타자로 통하지만 강력한 드라이버샷이 페어웨이에서 정확한 아이언샷으로 이어진다는 보장은 없다. 페어웨이 한가운데로 볼을 날린 후 두 번째 샷이 두껍거나 얇게 나오면서 타깃을 빗나가면 그것처럼 절망스러운 일도 없다. 다음에 소개하는 셋업과 다운스윙의 열쇠는 아이언 플레이를 향상시켜 강력한 티샷의 효과를 더욱 높일 수 있도록 해준다.


셋업: 발의 중심부가 소중하다

뛰어난 균형을 갖추려면 체중을 발바닥의 오목한 부분, 즉 중심부로 배분해야 한다. 스탠스를 취한 뒤 균형이 정확히 잡혔다는 느낌이 들 때까지 발뒤꿈치에서 발가락까지 몸을 시소처럼 움직인다. 발가락을 향해 몸을 앞으로 기울이면 스윙이 가파르게 흐르는 원인이 돼 아웃사이드-인 스윙 궤도로 슬라이스를 불러온다. 반대로 너무 많은 체중이 발뒤꿈치로 실리면 스윙이 너무 평탄하게 흘러 거리 손실이 뒤따른다. 체중을 발의 중심부로 실어주지 못하면 다운스윙 때 체중을 제대로 옮기기가 어렵다.


다운스윙: 원형 궤도로 이동한다

다운스윙 때는 양팔로 매우 크게 원을 그리며 움직인다. 마치 어깨의 아래쪽에서 팔로 스윙을 하며 어드레스 때 위치로 돌아가고 있다는 느낌이 들어야 한다. 타깃 라인을 향해 돌진해서는 안된다. 이렇게 하면 스윙면이 기울어져 스피드가 느려진다. 그보다는 단순하게 임팩트를 통과하며 팔을 최대로 뻗어준다. 폴로스루 때 흔들림이 없이 몸을 일으켜 세울 수 있다면 그것은 바로 균형 잡힌 스윙으로 볼을 정확히 중심에 맞혔다는 뜻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