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실수 없는 드라이버샷을 만드는 방법
올바른 동작과 연습법을 통해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어 낼 수 있다.
정리_황창연 기자,
사진_박광희(스튜디오APPLE)
SWING SEQUENCE
이상희_ JGTO, KPGA 투어프로, 호반건설, 이안폴터 디자인, 캘러웨이, 2013 KPGA 투어 제56회 KPGA선수권 2위
문제점

볼을 헤드의 스위트스폿에 정확히 맞히지 못하고 있다. 그 결과 드라이버로 때린 볼은 어디로 날아갈지 몰라 항상 불안하기만 하다. 스윙을 강하게 하건, 약하게 하건, 결과는 마찬가지다. 더 큰 문제는 왜 이런 현상이 나오고 있는지조차 모르고, 또 어떻게 고치고 연습해야 할지 알지 못한다는 점이다.

해결책

올바른 그립법이나 스윙 궤도, 백스윙에서부터 피니시까지 자신의 모든 문제점을 다 알 수는 없다. 그러나 정확한 자세를 익히고 연습법을 찾아 고민하고 연구하는 것은 골퍼들에게 주어진 당연한 숙제다. 특히 볼을 정확히 맞혀 일정한 방향으로 보내야 하는 것은 가장 기초적인 문제다. 따라서 바른 자세를 익히고 볼을 정확히 맞혀 미스샷을 없애는 스윙을 배워야 한다. 이상희가 알려주는 방법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보다 쉽고 올바르게 자세를 익힐 수 있어 정확히 볼을 맞히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정확한 어드레스

지겹도록 듣는 어드레스의 정석. 그러나 골프는 하루라도 연습을 소홀히 하면 금새 자세가 무너지듯이 어드레스도 마찬가지다. 수없이 강조해도 중요한 동작이 어드레스다. 드라이버샷뿐만 아니라 어떤 상황에서도 어드레스만 정확히 취하면 일단 반은 성공이다. 다시 한번 어드레스의 기본 동작을 익혀보자.

머리와 시선 머리와 시선은 볼에 무조건 고정한다. 정확히 보면 볼수록 정확한 히팅이 가능하다.
그립 너무 강한 그립은 몸을 경직시키므로 가볍게 잡는다. 왼손의 새끼손가락을 가장 강하게 쥐고 이어 약지, 중지 순으로 강도를 줄인다.
양어깨 오른쪽으로 살짝 기울인다. 오른어깨가 아래, 왼어깨가 조금 더 위에 위치한다.
양팔 편하게 늘어뜨린다.
무릎 골반을 아래로 눌러 살짝 구부린다.
스탠스 양어깨보다 조금 넓게 선다. 자신이 가장 안정적으로 설 수 있는 정도면 된다.
왼발 뒤꿈치 안쪽에 둔다.
스윙축 오른쪽으로 살짝 기울어진다. 스윙 시 절대! 흔들려서는 안 된다.


고정된 스윙축

스윙축은 정확한 임팩트를 만드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스윙 시 스윙축이 흔들리게 되면 상체도 따라 움직이므로 스윙 궤도에 변화가 생기고 이어 미스샷이 발생하는 것은 당연할 수밖에 없다. 물론 볼을 정확히 맞힐 수도 없다. 따라서 평소 스윙축, 즉 척추를 중심으로 상체를 비트는 연습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선 먼저 하체를 단단히 고정해야 한다. 하체가 흔들리면 상체의 비틀림을 버틸 수 없기 때문이다. 하체를 다져졌다면 클럽을 어깨에 대고 왼쪽으로 똑바로 틀었다가 다시 오른쪽으로 푸는 과정을 수시로 연습해보자. 그러면 몸이 이 동작을 기억하면서 스윙축을 보다 견고하게 다질 수 있다.


올바른 몸통 스윙

몸통 스윙은 볼을 정확히 맞히고 헤드스피드를 높여 샷거리까지 확보하는 데 탁월한 방법이다. 물론 이때도 견고한 하체가 지면을 지탱해줘야 가능하다. 특히 하체의 리드에 의해 상체가 돌아가기 때문에 상하체의 조화가 중요하다. 또한 상체의 팔과 손은 몸통과 하나가 되어 함께 움직이는 것이 핵심이다. 다음의 동작들은 몸통 스윙을 쉽게 익힐 수 있는 방법이므로 따라 하며 익혀보자.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