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스윙 궤도가 평탄하면 드라이버 샷거리가 늘어난다
다운스윙 때 샤프트가 너무 가파른 각도를 형성하면서 그립 끝이 아래쪽 지면을 가리키면 뛰어난 드라이버샷을 때릴 가능성은 사라진다. 드라이버샷을 할 때 톱단계에서 가파르게 가져가는 다운스윙의 타격각도보다 더 파워를 빼앗아가는 것도 없다. 페이스를 평탄한 각도로 볼에 접근시키지 못하면 왼쪽으로 곧장 빗나가는 샷이나 왼쪽으로 날아가다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슬라이스, 위로 치솟기만 하는 샷이 나온다. 여기 헤드의 접근 각도를 평탄하게 가져갈 수 있는 간단한 연습법을 소개한다. 이를 이용하면 티샷의 거리가 크게 늘어날 것이다.

언덕 지형을 이용한 연습법

티잉그라운드에서 차례를 기다리는 시간을 잘 활용해 보자. 먼저 티박스 옆으로 가서 측면 경사 지형에서 발 위쪽으로 놓인 상상의 볼을 이용해 몇 번의 연습 스윙을 해본다. 즉 상상의 볼이 놓인 지점을 쓸고 지나가는 것이다. 이러한 측면 경사 지형에선 스윙을 가파르게 가져가기가 어려우며 몸을 중심으로 헤드를 좀 더 수평 스윙으로 움직이지 않을 수 없다. 너무 가파르게 가져가면 클럽이 언덕을 때리기 때문이다.

측면 경사 지형을 찾을 수 없다면 허리 높이로 몇 번 야구 스윙을 하도록 한다. 그러면 몸의 회전 동작이 커지고 클럽이 위와 아래로 수직 이동하기보다 좀 더 수평으로 돌아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렇게 하면 다운스윙 중간쯤 그립 끝이 타깃 라인의 안쪽이 아니라 라인이나 약간 바깥쪽을 가리키게 된다. 이는 스윙이 안쪽에서 접근하는 강력한 스윙 궤도로 흐르고 있다는 뜻이 된다. 단순하게 이러한 수평 스윙의 접근 감각을 실제로 드라이버 스윙으로 옮겨가면 상당한 거리 증대를 얻을 수 있다. 다 같은 스윙이지만 이는 좀 더 강력한 궤도의 스윙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