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샷의 형태를 마음대로 조정하는 법
일부 사람들은 오늘날의 골프가 힘에 의존하기 때문에 샷의 형태를 조정하는 기술은 쓸모 없어졌다고 말한다. 잘못된 생각이다. 코스에 따라 볼을 조정하는 기술은 여전히 중요한 골프의 일부분이며, 특히 300야드까지 샷을 때려내지 못하는 일반 골퍼들에겐 더더욱 중요하다. 그린 한쪽으로 놓여있는 홀을 공략해 핸디캡을 줄이려면 샷을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혹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휘어칠 수 있어야 한다. 아울러 샷의 탄도를 제어할 수 있으면 바람과 나무를 공략하는 데 도움이 된다. 여기 빠른 시간 안에 익힐 수 있는 기본기를 소개한다. 자신이 처한 상황이 어떤 것이든 이를 이용하면 샷의 형태를 자기 마음대로 요리할 수 있다.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휘어치는 법

드로나 페이드를 구사하려면 단순히 그립과 셋업을 바꾸는 것 이상의 조정이 필요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임팩트 때의 정확한 페이스 각도를 갖추는 것이다. 드로의 경우 임팩트 때 페이스가 스윙 궤도에 비해 닫혀있어야 하며 페이드의 경우에는 오픈돼야 한다. 먼저 드로는 자신의 앞쪽으로 클럽을 들고 페이스를 약간 닫아준다. 페이드 때는 위를 향해 하늘 쪽으로 열어준다. 이어 페이스 각도의 변경 없이 정상적으로 그립을 하고 페이스를 지면으로 내려놓은 뒤 타깃으로 향하도록 해준다.

그리고 볼을 출발시키고 싶은 방향으로 몸을 정렬해준다. 드로는 오른쪽, 페이드는 왼쪽이다. 이후 정상적으로 스윙을 한다. 드로를 때릴 때는 볼을 좀 더 스탠스 뒤쪽으로 위치시키는 것이 효과적이며, 좀 더 가운데로 가까이 위치시키면 임팩트 때 페이스가 좀 더 오른쪽을 가리키게 된다. 페이드 때는 볼을 좀 더 스탠스 앞쪽으로 위치시키는 것이 좋다. 그러면 샷의 출발 방향이 타깃 라인의 약간 왼쪽으로 향하게 된다.


낮거나 높게 때리는 법

가끔 볼을 늘어져 있는 나뭇가지의 아래쪽이나 강한 바람의 아래쪽으로 낮게 유지해 샷거리를 유지해야할 때가 있다. 낮은 샷을 때릴 때는 볼을 스탠스의 뒤쪽으로 위치시켜 페이스의 로프트를 낮춰준다. 낮은 샷은 백스핀이 들어가면 안 되므로 스핀의 양을 줄이기 위해 좀 더 평탄하게 수평에 가까운 스윙을 하도록 한다. 폴로스루에 헤드를 낮게 유지해 임팩트 통과 때 페이스의 로프트를 낮춰준다. 그러면 더욱 낮고 총알 같은 비행궤도가 나온다.

반대로 볼과 핀 사이에 놓여있는 나무를 넘겨 샷을 높이 띄워야할 필요가 있을 때는 볼을 스탠스 앞쪽으로 옮겨준다. 그리고 좀더 수직에 가까운 가파른 스윙을 구사하며 백스핀과 탄도를 높이기 위해 볼을 다운블로로 내려친다. 피니시 때는 양손을 높이 가져간다. 이렇게 하면 임팩트 통과 때 로프트가 추가돼 샷이 까마득히 하늘 높이 치솟았다가 부드럽게 지면으로 착륙하게 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