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프린지에서 효과적으로 퍼트하기
평소보다 폴로스루를 길게해야 거리 조절에 성공할 수 있다.
정리_황창연 기자,
김효주_ KLPGA 투어 프로,롯데, 2013 KLPGA 신인상, 최저타수상
문제점

투온을 노린 세컨드샷이 조금 짧아 온그린에 실패했다. 볼을 확인해보니 그린 주변에 짧게 잘라놓은 프린지에 떨어져 있었다. 웨지로 어프로치샷을 하기엔 잔디가 너무 짧아 정확한 볼 컨택이 걱정되고, 퍼트하기엔 거리 조절에 확신이 서지 않는다.

해결책

그린 주변에 짧게 잘라놓은 프린지에 볼이 멈추면 아마추어 골퍼들은 일단 클럽 선택의 고민에 빠지게 된다. ‘웨지로 어프로치샷을 할 것인가. 아니면 퍼터로 굴릴 것인가’이다. 대부분 퍼터를 선택하게 되지만 여기서 또 다른 고민이 생긴다. 과연 어떻게 거리를 맞출 것인가이다. 해답은 의외로 간단하다. 평소와 똑같은 스트로크를 하되 홀 뒤를 목표로 폴로스루를 보다 길게 한다.


준비 자세는 평소와 똑같이

프린지에서 퍼트한다고 해서 특별한 자세를 취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퍼팅 스트로크는 리듬과 템포가 항상 일정해야 하는 동작이기 때문에 평소와 다른 방법을 선택한다면 원하는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없다. 따라서 어드레스부터 퍼트가 끝날 때까지 같은 자세와 스트로크를 유지해야 한다. 그러나 이에 앞서 먼저 파악해야 할 부분이 있다. 바로 잔디의 상태와 볼에서 그린에지까지의 거리, 그리고 그린에지에서 홀까지의 거리다. 이에 따라 볼의 저항이 달라지게 되며, 또한 볼에서 그린에지까지의 거리가 얼마나 되는지가 거리를 가늠하는 기준이 된다.


폴로스루를 충분히

프린지는 일단 잔디의 저항을 많이 받을 수밖에 없다. 그린 위보다는 프린지의 잔디가 더 길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린 위에서의 거리를 생각해 똑같은 크기의 스트로크를 구사한다면 볼이 잔디의 저항을 이기지 못하고 홀에 훨씬 못미칠 가능성이 크다. 그렇다고 스트로크를 무리하게 크게 하거나 볼을 때리는 동작을 취해서는 안 된다. 또한 강하게 때리면서 머리를 움직이는 행동도 금물이다. 그러면 볼이 튕기면서 홀을 지나가거나 방향이 틀어질 수 있다. 이를 보완하는 동작은 백스트로크는 똑같은 크기로 하면서 폴로스루는 충분히 크게 하는 것이다. 그리고 시선은 볼에 집중하되 평소보다 더 오랫동안 볼을 주시한다는 생각을 한다. 그러면 볼이 튕기는 것을 방지할 수 있으며 볼은 보다 매끄럽게 굴러 잔디의 저항을 이겨내게 된다.

프린지에서 거리 파악하기
볼에서 그린에지까지의 거리를 두배로 계산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즉 볼에서 그린까지가 1m라면 2m거리로 생각하고, 2m라면 4m다. 만약 볼과 그린에지가 2m, 그린에지에서 홀까지 3m로 총 5m라고 가정했을 때 실제 볼을 굴려야 하는 거리는 (2×2)+3=7m가 되는 것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