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아마추어 골퍼들의 고민 ‘페어웨이 벙커샷’
벙커샷은 아마추어 골퍼들에게는 언제나 두려움의 대상이다. 긴장을 풀고 기본기를 잘 떠올려 보자.
정리_류화승기자,
장소_스카이72GC
SWING SEQUENCE
SWING SEQUENCE
김미현_ 김미현골프월드, LPGA 8승
정확한 셋업을 한 다음 편안하게 어드레스 하자. 시선은 끝까지 볼이 있던 자리를 주시하고 간결하게 스윙하자.

문제점

아마추어 골퍼 대부분이 벙커를 만나면 평소에 잘하던 샷도 엉망이 된다. 너무 잘하려던 마음이 앞서다보니 클럽은 모래에 박히고 이내 스코어를 잃는다.

해결책

벙커에서 볼을 띄우려 하거나 너무 세게 클럽을 내리 꽂는 경우가 많은데 페어웨이 벙커도 ‘페어웨이의 일부’라는 생각을 잊지 말자. 볼만 깔끔하게 걷어내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체중이동을 최소화하고 몸통회전에 의해 간결한 스윙을 하도록 더 집중한다.


정확한 볼 위치와 하체고정

티샷한 볼이 힘껏 날아가더니 페어웨이 사이드에 위치한 벙커에 빠져버렸다. 그린과 거리가 꽤 많이 남았다. 김미현은 홀과 거리가 많이 남은 페어웨이 벙커에서는 자주 페어웨이우드를 잡는다고 했다. 턱이 높지 않고, 에그 프라이 상황만 아니라면 평소 우드샷 하듯이 스윙해도 무방하다. 페어웨이 벙커도 ‘페어웨이의 일부’라고 생각하고 편한 마음으로 볼만 걷어내도록 한다.

김미현은 “벙커에서 단 번에 탈출하고 싶다면 어드레스에 공을 들이라”고 말한다. 정확한 볼의 위치와 스윙 축 고정 등이 정확한 볼 컨텍에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먼저 한 클럽 길게 선택하고, 정확한 임팩트를 위해 조금 짧게 잡는다. 왜글로 긴장을 풀면서 타깃을 향해 정확하게 에이밍 한다. 이어 몸은 타깃방향으로 정렬하고 평소보다 몸을 좀 더 세운다. 볼은 우드샷 할 때보다 볼 1개 정도 오른쪽에, 머리는 볼 뒤에 둔다. 양발은 견고한 스윙 축을 만들기 위해 모래 속에 잘 묻는다. 체중은 양무릎 안쪽과 양발 안쪽으로 싣는다.




하체 움직임 없이 간결한 스윙

벙커샷을 잘하기 위해서는 우선 욕심을 버려야 한다. 그리고 하체를 모래 속에 잘 고정해 체중이동을 최소화 하고 최대한 몸통회전을 통해 스윙해야 한다. 무리하게 풀스윙을 하다보면 아무래도 스윙 축이 흔들리기 때문에 힘을 빼고 3/4 스윙을 하도록 한다. 즉 간결한 스윙이 이뤄져야 정확한 볼 컨텍이 용이하다. 김미현은 “아마추어 골퍼들을 보면 하체 고정에 신경을 쓰다 보니 몸통회전 없이 팔로만 스윙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러다 보면 거리 손실은 물론 미스샷이 따라온다”며 몸통회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어드레스 시 머리 위치를 잘 기억하고, 스윙하는 내내 머리 위치를 유지하면 스윙 축을 견고하게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볼 컨텍에만 집중한 나머지 임팩트 직후 스윙을 중단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러면 거리 손실은 물론 미스샷도 발생할 수 있다. 3/4 스윙을 끝까지 이어간다는 생각으로 폴로스루 시, 시선은 볼이 있던 자리를 주시하고, 양팔은 타깃방향을 향해 쭉 뻗도록 한다. 이 동작을 부드럽게 하기 위해 피니시까지 오른발을 붙인다고 생각하고 스윙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그동안 슈퍼땅콩 ‘김미현의 고소한 레슨’을 사랑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드립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