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머리가 편해야 정확한 중심타격을 할 수 있다
볼을 정확히 페이스 중심에 맞히는 기량이 뛰어난 선수들은 모두 한 가지 기본기를 공유하고 있다. 그들은 임팩트 후 한참 뒤까지 척추를 앞으로 기울여준 상태로 유지한다. 임팩트 전이나 통과 때 너무 일찍 척추를 펴거나 척추의 각도를 위로 세우는 법이 없다. 이러한 실수는 볼을 얇게 때리거나 토로 볼을 때리는 원인이 되며, 거리 감소로 이어진다.

임팩트를 통과할 때 척추의 각도를 그대로 유지하려면 머리를 베개에 눕히고 쉰다고 상상을 하는 것이 좋다. 그러면 다운스윙을 할 때 머리를 움직이지 않고 몸을 폴로스루 단계로 틀어줄 수 있다. 앞으로 기울여준 척추의 각도와 볼까지의 거리가 어드레스 때와 똑같이 유지되면 헤드스피드를 최대로 구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체중을 정확히 이동시키며 약간의 다운블로로 볼을 때릴 수 있다. 그러면 일관성이 부족한 타격은 사라지고 볼을 강력하게 때릴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