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탄탄한 엉덩이 근육을 만들자
골반의 정확한 움직임과 하체 강화를 위한 윤채영의 운동법.
정리_성승환 기자,
도움말_정광천(JKGC 원장)
윤채영_ KLPGA 투어 프로, 한화, 2013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 8위
골프 스윙에서 엉덩이 근육을 잘 활용하면 파워풀한 샷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은 일상생활 중 엉덩이 근육을 많이 활용하지 않을뿐더러 근육을 발달시킬 운동법을 잘 알지 못한다. KLPGA 투어 프로 윤채영이 실시하고 있는 싱글레그 데드리프트 운동을 참고하면 엉덩이 근육이 강화돼 샷거리가 늘어날 것이다.

싱글레그 데드리프트

똑바로 선 상태에서 양팔을 앞으로 나란히 편 다음 바를 잡는다. 상체를 곧게 세우고 오른무릎이 90°가 될 때까지 들어올린다. 상체의 자세를 유지한 상태에서 오른다리를 뒤로 뻗으며 앞으로 숙인다. 이때 바를 잡고 있는 팔과 몸통, 다리는 일직선을 유지하는 것이 좋고 지지하고 있는 무릎은 살짝 구부려도 괜찮다. 시선은 정면을 유지한다.

운동 효과

골프 스윙에서 몸이 좌우로 밀리는 스웨이 현상을 잡아주고 폭발력의 원천이 되는 엉덩이 근육을 발달시켜 준다. 싱글레그 데드리프트는 스윙의 밸런스 향상에도 아주 좋으며, 엉덩이와 대퇴부는 물론 상체 뒤쪽 근육까지 강화시킨다. 백스윙 때 엉덩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골퍼나 임팩트 시 몸이 일어서는 골퍼들에게 효과적인 운동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