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타이트한 라이에 대한 두려움을 잠재우려면
파5 홀에서 근사한 세컨드샷을 했지만 그린까지 50야드가 남았다. 애매한 거리다. 페어웨이를 벗어나지는 않았지만 타이트한 라이라는 점, 그리고 그린 옆의 벙커를 넘어가야 한다는 점도 상황을 더 까다롭게 만든다. 대부분의 골퍼들이 타이트한 라이에서 시도하는 피치샷을 두려워하는 건 볼 아래쪽에 쿠션 역할을 해주는 게 없기 때문이다. 이들은 뭔가 도움이 필요하다고 느껴서 볼을 ‘떠올리려’ 하는데, 그럴 경우 얇게 빗맞거나 둔탁한 뒤땅이 나오게 된다. 타이트한 라이의 올바른 대처법은 다음과 같다.


이 상황에서 샷을 제대로 하려면
임팩트 때 그립을 어드레스 때와 동일한 위치로 되돌려야 한다. 즉 몸에 가까이 붙이고, 헤드보다는 조금 앞서 나가야 한다는 뜻이다. 임팩트에서 몸을 회전할 때는 그립의 끝부분을 안으로 당기면서 왼쪽으로 끌어올리는 듯한 느낌을 받아야 한다. 몸으로 그립(헤드가 아니라)을 움직이는 것에 집중하면 타이트한 라이에서 리딩에지로 볼을 맞히거나 뒤땅을 내는 일은 두 번 다시 없을 것이다.


손가락 관절을 아래쪽으로
손의 위치를 낮추고 몸에 가까이 붙이는 게 바람직하다. 손과 몸의 간격이 멀수록 다운블로로 볼을 맞히기보다 볼을 ‘떠내려고’ 시도할 가능성이 높다. 왼손의 손가락관절은 지면과 가깝게 유지한다. 임팩트 구간을 지날 때 관절이 거의 잔디를 쓸어내는 것 같은 느낌을 가져보자. 손을 되도록 오래 낮게 유지하고 그립으로 동작을 주도한다면 볼을 항상 정확하게 맞힐 수 있을 것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