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벙커에서의 한탄은 이제 그만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은 그린 주변의 벙커에서 고전을 면치 못한다. 가장 큰 이유는 뭘까? 헤드로 볼을 떠내려고 하기 때문이다. 벙커에서 볼을 내보내야 한다는 마음에 다운스윙 때 너무 일찍 손목의 코킹을 풀었다가 볼에서 한참 뒤의 모래를 맞힐 경우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다. 결과는 뒤땅, 그리고 끝없는 한탄이다. 그보다 더 좋은 방법이 있다.


가파르게, 그리고 몸을 감싸는 스윙

벙커에서 지나치게 평평한 스윙 아크는 볼을 ‘떠내려는’ 시도를 낳고, 그건 빗맞은 샷으로 이어진다. 그보다는 가파른 스윙면을 따라 백스윙과 다운스윙을 하고 볼 바로 뒤의 모래를 맞히는 게 바람직하다. 가슴과 어깨를 완전하게 회전하면서 클럽으로 몸을 감싸는 스윙을 하는 것도 중요하다. 그리고 폴로스루를 반드시 해야 한다. 그래야 헤드가 관성의 힘으로 계속 움직이면서 볼이 모래에 실려 밖으로 나가게 된다.


들어가기/나가기 연습법

일반적인 그린 주변의 벙커샷일 경우 헤드는 볼에서 약 5cm 뒤의 모래를 파고 들어갔다가 앞쪽 5cm 지점에서 다시 나오는 게 바람직하다. 이렇게 연습 해보자. 모래에 약 13cm 간격으로 선 두 개를 나란히 그린다. 볼 없이 스윙을 하되, 뒤쪽 선에서 모래를 건드렸다가 앞쪽선 근처에서 다시 빠져나오는 연습을 해본다. 이 두 선 사이에 디보트가 만들어져야 한다. 그렇게 했다면 이제 볼을 중간에 내려놓고 같은 동작을 반복한다. 철썩! 이제 당신은 탈출의 귀재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