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실수 없는 퍼트를 위한 준비 동작
일정한 순서에 의해 항상 똑같은 준비 동작을 취하면 보다 일관된 퍼트를 할 수 있다.
정리_황창연 기자,
김지현_ KLPGA 투어 프로, 하이마트, 2013 넵스 마스터피스 우승
문제점

매번 비슷한 거리임에도 퍼트할 때마다 거리 조절에 실패한다. 뿐만 아니라 스트로크까지 일정치 않아 짧은 거리에서도 2퍼트로 마무리하기 일쑤다. 퍼트 실력을 좀 더 향상시켜 스코어를 줄이고 싶다.

해결책

퍼트를 잘 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자신감이 있어야 하고, 이를 위한 철저한 준비 동작이 이뤄져야 한다. 때문에 먼저 평정심을 잃지 않고, 일관된 스트로크를 위한 자신만의 루틴을 만들어야 한다. 퍼팅 전 김지현이 보여주는 루틴은 보다 안정적이고 일정한 거리감을 익힐 수 있는 동작들이다. 이를 토대로 일관된 퍼트를 만들자.


1 볼이 굴러가는 것을 상상한다
볼 뒤에서 홀을 바라보며 그린의 오르막과 내리막, 그리고 굴곡을 읽는다. 이어 볼이 홀을 향해 굴러가는 모습을 그려본다. 볼과 홀의 거리를 가늠하면서 스트로크 크기를 어느 정도로 할지 정한다.


2 연습 스트로크를 한다
볼과 홀 중간에 서서 스트로크 연습을 한다. 볼과 홀 중간에 서 있는 만큼 거리가 반으로 줄었기 때문에 스트로크 크기를 줄여 그에 맞는 거리감을 익힌다. 이어 실제 거리에서도 연습 스트로크하며 거리감을 익힌다. 이렇게 거리를 반으로 나눠 가까운 곳에서부터 연습하게 되면 보다 정확한 거리감을 익히는 데 큰 도움이 된다.

3 볼에 다가가 어드레스를 취한다
실제 퍼트를 하기 위해 볼에 다가가 어드레스한다. 이때 볼은 왼쪽눈 아래 두고 그립은 가볍게 잡는다. 이어 볼과 홀을 번갈아 보면서 볼의 정렬 상태와 거리를 다시 한 번 확인한다.


일관된 스트로크 만들기
볼을 원하는 방향으로 일정하게 보내기 위해서는 정확한 임팩트가 필요하다. 김지현이 추천하는 방법은 머리를 움직이지 않는 것. 아마추어 골퍼들은 볼이 제대로 굴러가는지 확인하기 위해 임팩트 이후 시선이 볼과 함께 움직인다. 이에 따라 머리도 따라 움직이는데, 이는 곧 정확한 임팩트를 방해하는 동작이다. 따라서 퍼트가 끝날 때까지 머리는 움직이지 않는다. 머리는 움직이지 않고 스트로크하는 연습을 꾸준히 하면 임팩트가 정확해지고 볼을 일정하게 보낼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