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애매한 거리? 그럴 때를 위해 ‘넘버 2’가 있다
처리해야 하는 거리가 애매할 때 대부분의 장타자들은 더 짧은 클럽을 택하는데, 몇 야드 정도는 얼마든지 더 뽑아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버스윙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타이밍이 흐트러지면서 부정확한 샷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보다는 두 클럽 중에 더 긴 쪽을 택하고, 셋업을 다음과 같이 조정한다. 조정해야 하는 것들은 기억하기 쉬운데, 모두 숫자 ‘2’와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2의 법칙을 준수하라

그립을 2인치(약 5cm) 내려잡으면 긴 클럽이 짧아지면서 볼의 탄도가 낮아지는 효과가 있다. 왼발을 밖으로 벌려 스탠스를 2인치 넓힌다. 이렇게 하면 백스윙 길이가 제한되면서 볼을 보다 정확하게 맞힐 수 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볼을 평소보다 스탠스에서 2인치 더 뒤로 옮긴다. ‘2+2+2’의 답은 뭘까? 거리 컨트롤 향상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