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에그 프라이 탈출하기
벙커의 상황에 따른 대처법을 모르는 골퍼들에게 유용한 레슨이다.
정리_류화승 기자,
사진_김재윤(스튜디오ZIP)
배희경_ KLPGA 투어 프로, 호반건설, 2013 KDB 대우증권 클래식 우승
문제점

벙커샷을 이야기 할 때 아마추어 골퍼들은 볼이 모래에 깊숙이 박힌 에그 프라이 상황을 가장 어렵다고 한다. 어느 정도 세게 모래를 내려쳐야 하는지 몰라 여러번 샷을 한 끝에 벙커에서 탈출하기 때문이다.

해결책

벙커샷 자체가 아마추어 골퍼들에게는 두려움의 대상이지만 정확한 셋업과 스윙하는 요령만 제대로 익힌다면 기회가 될 수도 있다. 에그 프라이 상황에서는 거리를 욕심내기보다는 탈출에만 집중한다. 과감한 다운블로샷으로 볼 뒤의 모래를 내려찍도록 한다.


볼은 중앙에, 그립은 단단히

벙커에서 미스샷을 연발하면 좋은 스코어는 기대할 수 없다. 에그 프라이 상황에 맞닥뜨린 골퍼들은 당황하기 일쑤다. 이런 상황에서는 먼저 볼 뒤 모래를 강력하게 내려쳐야 한다. 이때 볼은 몸 중심에 가깝게 둔다. 만약 볼을 너무 왼쪽에 두고 스윙하면 볼 윗부분을 치는 토핑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볼이 모래에 묻힌 정도에 따라 어느 정도 볼 뒤 지점의 모래를 때릴지 예상할 수 있다.

페이스는 약간 오픈하고 스탠스 폭은 평소와 비슷하게, 발은 모래 속에 깊숙이 묻어 단단하게 하체를 고정한다. 이때 체중은 오른발에 60% 정도 싣는다. 에그 프라이에서는 볼을 강하게 내려쳐야 탈출이 쉽기 때문에 그립은 강하게 잡는다. 느슨하게 잡다보면 모래를 충분히 파고들지 못해 미스샷으로 이어질 수 있다. 볼을 높게 띄우기 위해 양손은 몸 중앙에서 약간 왼쪽, 즉 왼허벅지 안쪽에 둔다.


페이스 오픈, 임팩트 짧고 굵게

에그 프라이를 탈출하기 위해서 배희경은 “볼이 모래 속에 묻힌 상황에서 거리 욕심은 금물이다. 탈출을 목적으로 삼고 제대로 강하게 볼 뒤 모래를 내려찍어야 한다”고 말한다. 순간적인 힘으로 폭파하듯 모래를 내려찍어야 한다는 뜻이다. 그 다음은 바로 가파른 백스윙이 이뤄져야 한다. 백스윙 시작과 동시에 손목을 꺾어 클럽을 가파른 각도로 들어올린다. 힘이 많이 들어가면 미스샷이 이어지므로 스윙 축은 단단히 고정하고 최대한 체중이동 없이 팔로만 친다는 느낌을 갖는다. 배희경은 “임팩트는 짧고 굵게, 볼의 아래 모래를 강하게 내려찍되 모래 전체가 파이도록 하라”고 설명했다.

임팩트 시 볼 뒤를 내려찍겠다고 강하게 의식하다 보면 스윙 진행 방향으로 머리가 움직이게 되므로 시선은 끝까지 임팩트 지점을 응시한다. 동시에 하체를 고정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폴로스루는 임팩트 힘에 따라 자연스럽게,피니시는 낮고 짧게 끝낸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