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조화로운 다운스윙의 순서
아이언샷이 자주 얇게 맞아 어프로치샷을 할 때 탄도나 제동력을 확보할 수 없다면 다운스윙의 순서가 잘못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 볼을 향해 다운스윙을 할 때는 순서상 아주 작은 실수가 나와도 볼을 페이스 중심에 맞히지 못할 수 있다. 모든 클럽의 다운스윙을 조화로운 순서로 가져가 거리를 최대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몇 가지 핵심 비결을 소개한다.


다리로 다운스윙을 유도한다
백스윙 때는 팔과 클럽이 먼저 움직이고 어깨와 엉덩이 동작이 이어진다. 다운스윙 때는 순서가 반대다. 하체가 스윙을 유도하고 이어 상체가 따라간다. 다운스윙 때는 양팔과 어깨를 움직이기 전에 다리와 엉덩이를 먼저 타깃을 향해 측면으로 움직여야 한다. 이는 스윙의 최저점을 앞으로 이동시켜 볼을 다운블로로 내려치며 정확히 페이스 중심에 맞힐 수 있도록 해준다.


어깨를 고정시킨다
톱 단계에서 팔과 클럽을 아래쪽으로 가져갈 때 어깨는 계속 고정시켜야 한다. 즉 어드레스 때와 똑같이 수평 상태로 유지해야 한다는 말이다. 따라서 어깨가 약간 닫힌 상태를 유지하며 타깃의 오른쪽으로 향하고 있어야 한다. 이는 클럽을 정확한 스윙플레인 위로 유도해준다. 클럽을 자연스럽게 아래쪽으로 떨어뜨리지 않고 아래쪽으로 급하게 잡아당기면 오른어깨가 바깥으로 틀어지면서 가파른 아웃-인의 스윙 궤도가 형성되고 만다.


엉덩이를 뒤로 내민 상태를 유지한다
얇은 샷이 발생하는 가장 명확한 원인은 무엇일까? 바로 상체를 위로 세우는 동작이다. 이를 지양하면서 자세를 이상적으로 숙인 상태로 유지하려면 임팩트를 통과할 때 엉덩이를 뒤로 내민 상태로 유지하면 된다. 높은 의자의 가장자리에 앉아있는 듯한 느낌으로 동작을 취하면 효과적이다. 이를 연습하기 위해 의자 등받이를 엉덩이 끝에 대준 상대로 샷을 때려보자. 하체를 회전할 때 엉덩이가 계속 의자에 닿은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그러면 전체적인 자세가 잘 유지돼 볼을 정확히 중심에 맞힐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