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볼이 굴러가는 경로를 상상한다
정리_황창연 기자,
배희경_ KLPGA 투어 프로, 호반건설, 2013 KDB 대우증권 클래식 우승
주시눈에 알맞은 준비 자세를 갖추면 퍼팅의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

문제점
그린에 올라간 볼이 홀과 5m 거리에서 멈췄다. 그러나 퍼트 라인을 파악하고 스트로크를 했더니 볼은 전혀 엉뚱한 방향으로 굴러가고 말았다. 다행히 2퍼트로 파세이브에 성공했지만, 이 거리에서의 퍼트는 항상 아쉬움이 남는다.

해결책
거리에 상관없이 볼이 엉뚱한 방향으로 굴러가고 있다면, 문제는 두 가지다. 퍼트라인을 잘못 읽었거나, 스트로크가 올바르지 않아 볼을 스위트스폿에 정확히 맞히지 못하고 있을 때다. 따라서 그린에서 볼이 어떻게 움직일지 머릿속으로 그린 후 그 경로를 따라 정확히 움직일 수 있는 준비 자세를 갖춰야 한다.


머릿속으로 상상한다
그린의 굴곡을 파악하는 것은 퍼트의 성공을 좌우하는 가장 기본적인 행동이다. 이때에는 단순히 눈으로 보고 끝내는 것보다 볼이 어떻게 굴러갈지 머릿속으로 그려보는 것이 중요하다. 볼이 굴러가는 모습을 머릿속으로 이미지화함으로써 퍼트라인을 좀 더 구체적으로 파악하는 것이다. 이는 주변 환경에 의한 보이지 않는 착시를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배희경의 말이다. “볼이 굴러가는 경로를 상상하면 퍼트라인에 대한 확신을 더 크게 해준다. 이는 더욱 자신 있는 스트로크를 만들어준다. 그린을 정확히 읽었다는 생각이 자신감을 높여주는 것이다.”


주시눈에 따라 준비가 달라진다
사람마다 사물을 파악하는 데 주로 사용하는 눈이 따로 있다. 이를 주시눈이라고 하는데 오른쪽 눈, 혹은 왼쪽 눈이 될 수 있다. 이 주시눈에 따라 퍼트의 준비가 달라진다. 볼을 바라보는 눈이 각각 다르기 때문이다. 만약 왼쪽 눈이 주시눈이라면 볼은 왼쪽 눈 아래 두고 스탠스는 퍼팅라인과 평행하게 서면 된다. 그러나 오른쪽 눈이 주시눈이라면 어드레스가 조금 달라진다. 배희경의 경우 오른쪽 눈이 주시눈인데 볼을 조금 더 오른쪽에 두고 스트로크한다. 배희경은 “오른쪽 눈이 주시눈이라면 볼을 몸 중앙 혹은 조금 더 오른쪽에 둬야 볼을 정확히 바라볼 수 있다. 또한 왼발을 열어 오픈스탠스를 만들어야 타깃을 향해 똑바로 볼을 보낼 수 있다”고 설명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