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왼발 오르막 벙커샷
다양한 라이의 벙커샷 대처법을 모르는 골퍼들에게 유용한 레슨이다.
정리_류화승 기자,
사진_김재윤(스튜디오ZIP)
김지현_ KLPGA 투어 프로, 하이마트, 2013 넵스 마스터피스 우승
문제점
벙커라면 손사래를 치는 아마추어 골퍼들에게 볼이 벙커 턱에 가깝고 왼발이 볼보다 높은 오르막 라이는 그야말로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어떻게 샷을 해야 하는지 머릿속이 깜깜하다.

해결책
벙커에서 제대로 탈출하기 위해서 우선 상황에 맞는 어드레스를 취하고 있는가를 체크해 봐야 한다. 라이에 따라 조금씩 달라지는 셋업이 단 번에, 그것도 힘들이지 않고 벙커를 탈출할 수 있는 열쇠이기 때문이다. 볼은 오른발에 조금 더 가까이, 클럽은 스퀘어 상태로 둔다. 그리고 모래를 폭파하는 과감한 샷으로 볼 뒤 모래를 내리찍는다.


볼은 오른발에 가깝게, 클럽은 스퀘어

왼발이 높고 볼이 벙커 턱에 가깝긴 하지만 어드레스 하는데 어려움은 없다. 오르막 라이인 만큼 볼은 오른발 쪽에 가깝게 두고 페이스는 스퀘어 상태를 만든다. 김지현은 “일반적인 벙커샷을 할 때처럼 페이스를 열고 샷을 하면 볼이 높이 뜨거나 멀리 날아가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왼발이 높은 오르막 라이에서는 체중이 오른발 쪽으로 쏠리기 때문에 김지현은 “왼발에 체중을 90% 가량 실은 다음 하체 움직임을 최소화하도록 발은 모래 속에 고정시킨다. 이렇게 하면 스윙 축을 견고히 하고 밸런스 잡기가 수월하다”고 말했다. 경사에 맞춰 어깨는 평행하게 하고 모래를 강하게 내리쳐야 하기 때문에 그립은 단단히 잡는다. 볼을 잘 띄우기 위해 그립은 핸드퍼스트 자세, 즉 왼허벅지 안쪽에 둔다.


모래를 폭파하듯 임팩트, 폴로스루 이후 스윙 마무리

라이가 좋지 않으므로 탈출을 목적으로 해야 한다. 오르막 라이에서 ‘거리욕심=미스샷’이라는 것을 명심한다. 왼발이 높고 볼이 벙커 턱에 가까운데도 평지처럼 샷을 한다면 볼은 모래에 더 박히고 미스샷 연발만 하게 된다. 헤드는 가파르게 움직이되 헤드를 모래에 박아 폭파시킨다는 느낌으로 스윙한다. 일부러 헤드를 퍼 올리지 말고 볼 뒤 2~3cm 지점 모래를 폭파시키듯 내리찍으면 된다.

오르막 라이에서는 풀스윙을 할 필요가 없다. 벙커 턱이 있어 풀스윙을 하다가는 헤드가 턱에 걸려 부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에 주의한다. 스윙은 임팩트 이후 자연스럽게 폴로스루가 이뤄지면서 마무리하면 된다. 스윙하는 내내 하체 움직임은 최소화하고 어깨회전을 통해 팔로만 스윙한다. 일부러 볼을 걷어 올리려는 동작은 뒤땅 같은 미스샷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자제한다. 무리한 스윙으로 스윙 축이 무너질 수 있으므로 어드레스 할 때부터 왼쪽에 벽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