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페어웨이, 목표와 거리는 어떻게 계산할 것인가?
김하늘이 스코어 향상을 위한 자신만의 비법을 전수한다. 코스에서 정확한 판단을 내리기 어려울 때 보다 안정적인 스코어를 만들고 싶다면 그녀의 선택을 믿어보자.
정리_황창연 기자,
사진_김재윤(스튜디오ZIP),
김하늘_ KLPGA 투어 프로, BC카드, 팀혼마, 2011년~2012년 상금왕, 2013 MBN김영주골프 여자오픈 우승 등 통산 8승
라운드를 하다 보면 다양한 상황을 만나고, 또 그에 따른 적절한 대처가 필요하다. 선택의 갈림길에 섰을 때, 스코어를 지킬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김하늘이 알려준다. 김하늘의 선택만 따르면 스코어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페어웨이에서!

드라이버샷을 페어웨이 한 가운데에 잘 보내놓고 고민에 빠지는 경우가 있다. 과연 세컨드샷을 ‘어디로 어떻게 보낼 것인가’에 대한 판단이 서지 않아 망설여질 때다. 물론 홀을 향해 볼을 보내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보다 나은 스코어를 위해선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적극적인 공략으로 스코어를 줄여나갈지, 아니면 방어적인 플레이로 스코어를 지킬지에 대한 구체적인 전략이 필요하다. 그러나 이러한 전략을 짤 때 어떠한 기준을 가지고 어떻게 결정하는 것이 올바른 선택일까?

김하늘의 선택!

홀 공략에 앞서 클럽별 자신의 샷거리를 반드시 알아둘 것! 특히 볼이 날아가는 거리인 ‘캐리’와 굴러가는 거리인 ‘런’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 그리고 코스의 상황과 주변 장애물에 따라 공격과 방어를 선택할 것! 만약 그날의 컨디션이 좋지 않다거나 자신의 샷에 자신이 없다면 안전한 곳을 찾아 샷하는 것이 최선이다.



코스 상황부터 파악할 것

페어웨이에서 볼을 어디로 어떻게 보낼 것인지 결정하려면 먼저 홀의 현재 상황을 전체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다. 볼이 놓여있는 위치부터 바람의 세기와 방향, 워터해저드, 벙커, 기타 그린 주변의 장애물까지 홀 공략의 방해 요소들을 꼼꼼히 체크해야 한다. 그러나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안전한 지역을 찾는 것이다. 그리고 무리한 스윙을 피하고 자신 있는 클럽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샷의 일관성이 부족하기 때문에 장애물 근처로 보내거나 넘기는 것보다 처음부터 안전한 지역을 목표로 샷하는 것이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김하늘의 말이다.

“홀을 노리는 과감함도 필요하지만 안전한 곳으로 보내는 것이 더 중요하다. 위험이 따르는 샷은 몸에 힘이 들어가기 때문에 미스샷의 확률이 더 높아질 수 있다.”



목표와의 정렬에 주의할 것

홀의 상황 파악을 끝내고 목표 지점을 결정했다면 이제 그곳으로 정확히 보내야 할 차례다. 즉 볼을 똑바로 보낼 수 있도록 자세 정렬을 하는 것이다. 먼저 볼 뒤 2m 지점에 서서 클럽으로 볼과 목표 지점을 일직선으로 만든다. 그리고 일직선상의 볼 앞 30cm 지점에 가상의 한 점을 찍는다. 이어 가상의 점을 목표로 헤드를 스퀘어로 만든 뒤 어드레스한다. 마지막으로 자신의 어깨와 클럽이 향하고 있는 지점이 평행한지 확인한다. 헤드를 먼저 목표와 스퀘어로 만든 이후 몸을 정렬해 눈의 착시 현상을 방지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김하늘은 “볼 뒤에서 클럽으로 볼과 목표점을 일직선으로 만들면 보다 구체적인 방향 설정을 할 수 있다. 중요한 점은 몸이 아니라 클럽이다. 클럽을 먼저 목표 지점과 스퀘어로 만든 다음 몸을 정렬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김하늘의 조언
“무엇보다 클럽별 자신의 샷거리를 정확히 알고 있어라”

Check Point
자신의 샷거리를 알아둘 것
무엇보다 클럽별 자신의 샷거리를 정확히 알고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아무리 정확히 조준하고 샷을 잘했다 한들 목표한 지점으로 볼이 날아갈 일이 없기 때문이다. 만약 샷거리가 일정치 않다면 스윙의 일관성을 높이는 연습에 더 치중해야 한다. 일관성이 있어야 항상 똑같은 스윙을할 수 있고, 그로 인해 샷거리도 일정해질 수 있다. 김하늘은 “보통 가장 잘 맞았을 때, 혹은 가장 멀리 날아갔을 때를 자신의 샷거리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정말 잘못된 생각”이라며 “샷거리는 클럽별로 항상 일정해야 되며 반드시 캐리와 런을 알아야 한다. 그러나 프로 선수가 아니고선 볼이 굴러가는 거리까지 파악하는 것은 어려우므로 캐리만이라도 꼭 알아두길 바란다”고 조언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