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양손의 포지션을 익히자
정확한 임팩트를 위해서는 양손의 위치를 올바르게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리_성승환 기자,
사진_박경섭(스튜디오ZIP)
김주형_ DMT골프아카데미, SBS골프 아카데미 진행
클럽의 작은 헤드로 볼을 정확하게 맞히기 위해서는 반복적인 연습이 필요하다. 꾸준하게 정도를 걷는 것이 효과가 가장 좋은데, 클럽을 잡고 있는 양손의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스윙에 적용함으로써 즉각적인 효과를 누릴 수도 있다. 김주형의 말이다.

“볼을 정확하게 맞히기 위해서 스윙 연습도 많이 하고 타이밍, 타법 등 여러 가지가 요소를 갖춰야 한다. 그중에서도 볼을 잘 맞힐 수밖에 없는 양손의 포지션을 찾을 필요가 있다.”

정확한 양손의 위치는 백스윙톱과 다운스윙 후 임팩트 직전의 두 구간에 있다. 백스윙톱 동작에서 양손의 위치는 오른쪽 가슴 앞과 오른쪽 목덜미, 귀가 위치한 곳이 이상적이다. 또 다운스윙 때 양손은 오른무릎 가까이 위치해야 한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코킹을 유지함으로써 파워를 잃지 않는 것이다. 특히 아마추어 골퍼들은 다운스윙에서 임팩트로 연결할 때 왼어깨가 들리면서 일어서는 실수를 범하곤 한다. 왼어깨를 낮게 유지해야 손을 이용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볼을 다운블로로 눌러 칠 수 있다.

김주형은 “평소에 연습할 때 어드레스 하고 하나, 둘, 셋의 템포로 치는 것”이라며 “양손의 위치를 신경 쓰면서 연습하면 볼을 정확하게 맞히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