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퍼팅의 ‘감각’을 끌어올리자
한 손으로 연습하면 감각이 극대화됨으로써 거리 조절에 도움이 된다.
정리_성승환 기자,
김도훈753_ KPGA 투어 프로, 신한금융그룹, 2013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우승
문제점
멋지게 온그린에 성공한 뒤 야심차게 퍼팅을 시도한다. 하지만 남은 거리의 장단을 불문하고 볼이 홀을 빗나가며 거리 조절에 실패하기 일쑤다. 퍼팅의 감을 찾고 싶지만 연습량도 적을뿐더러 무작정 연습한다고 해도 도무지 감을 잡을 수 없다.

해결책
대다수의 투어 프로들 역시 퍼팅감을 찾고 유지하기 위해 연습 시간의 최소한 절반 이상을 그린에서 보낸다. 이와 달리 퍼팅 연습량이 현저히 부족한 아마추어 골퍼들에게 KPGA 투어 프로 김도훈이 실제 연습에서 활용하는 퍼팅 감각 극대화 방법을 소개한다.


퍼팅은 감이다
퍼팅은 스트로크의 크기와 움직임 자체가 매우 작은 스윙이지만 골퍼들에게 가장 난제로 꼽히는 부분이다. 움직임이 적은만큼 한 치의 실수도 용납되지 않는 섬세함이 필요하다. 공중을 가르는 일반적인 샷과 달리 그린의 지형과 컨디션, 스윙 궤도의 미세한 변화에 따른 피드백이 명확하기 때문이다. 투어 프로들이 퍼팅을 논할 때 이구동성으로 하는 첫 번째 이야기는 바로 ‘감각’의 중요성이다. 반복되는 연습으로 자신만의 감각을 양손에 익혀놓아야만 거리 조절이 쉽다는 이유에서다. 감은 수치로 데이터화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자신만의 것을 찾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김도훈은 각각 한 손으로 퍼팅하면서 감을 느낀 뒤 양손을 맞잡고 스트로크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한손씩 익힌 감각으로 시너지 발휘
왼손 또는 오른손만으로 퍼터를 잡고 퍼팅 스트로크를 해본다. 볼을 여러 개 임팩트 해보면서 어느 정도의 힘과 스피드로 볼을 얼마나 굴리는지 유심히 관찰한다. 목표로 한 방향이나 홀에 넣는 것은 신경 쓰지 않도록 한다. 이 연습법은 자신만의 감각을 찾는 데 도움이 된다. 김도훈의 조언이다.

“각각 한손으로 퍼팅하면서 페이스에 볼이 닿는 느낌부터 시작해 거리 제어를 할 수 있도록 스트로크의 스피드 조절을 하며 연습한다. 그 후 양손으로 퍼팅해보면 분명 감각 향상과 거리 조절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이 연습을 해보던 중 특정 손이 거리 조절에 좀 더 탁월했다면, 양손으로 퍼팅할 때 그 손이 스윙을 리드하게 하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지속적으로 왼손의 거리감이 좋다면 평소 퍼팅할 때는 왼손과 오른손의 그립 악력 배분을 7대3 정도로 해 왼손이 스트로크에 좀 더 기여하도록 하는 것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